‘25년 째 임금협상 무교섭 타결’... 포스코케미칼, 노사 상생 귀감
  • 이진수기자
‘25년 째 임금협상 무교섭 타결’... 포스코케미칼, 노사 상생 귀감
  • 이진수기자
  • 승인 2021.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임금 무교섭 위임 조인식
미래 지속성장 기반 강화 한뜻
제조 대기업 중 최장기록 달성
포스코케미칼이 17일 포항 본사에서 2021년 임금협상 무교섭 위임 조인식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신용수 정비노조 광양지부장, 황성환 정비노조 위원장, 민경준 사장, 마숙웅 제조노조 위원장, 김영화 노경협의회 근로자 대표.

포스코케미칼이 25년 연속 임금협상 무교섭 위임으로 노사화합을 통한 지속성장 기반을 다졌다.

포스코케미칼은 17일 포항 본사에서 민경준 사장, 황성환 정비노조 위원장, 마숙웅 제조노조 위원장, 김영화 노경협의회 근로자 대표, 신용수 정비노조 광양지부장 등 노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2021년 임금 무교섭 위임 조인식을 가졌다.

회사는 이에 따라 지난 1997년부터 25년 연속으로 임금협상의 무교섭 타결로 종업원 1000인 이상 제조 대기업 최장 기록을 이어가게 됐다.

포스코케미칼 노사는 이날 안정적인 노사 관계를 원동력으로 사업 경쟁력을 극대화하고, 직원의 복지증진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할 것을 다짐하며 올해 임금을 교섭 없이 결정하기로 합의했다.

미래성장 투자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회사는 이번 합의가 사업 경쟁력 제고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글로벌 톱티어 도약을 목표로 올해 하반기에도 연산 6만t 규모의 포항 양극재 공장 신설, 중국 양극재 및 전구체 합작법인 투자, 음극재 코팅용 피치 국산화 투자 등을 결정한 바 있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상호 신뢰와 미래 지향적인 노사문화는 포스코케미칼의 가장 중요한 경쟁력”이라며 “임직원 모두가 한마음이 돼 구성원이 행복하고 자랑스러운 회사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 대표자들은 “회사가 미래 발전을 위한 투자에서 성과를 거두고 경영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위임을 결정했다”면서 “앞으로도 상생의 노사문화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