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국내 최초 100% LNG 냉열 콜드체인 클러스터 만든다
  • 김무진기자
가스공사, 국내 최초 100% LNG 냉열 콜드체인 클러스터 만든다
  • 김무진기자
  • 승인 2021.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신항에 냉장·냉동식품
의약품 보관 물류창고 구축
EMP벨스타 등 4개사와
SPC 설립 주주협약 체결
국내 에너지 소비 구조
저탄소·고효율 전환 앞장
지난 24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열린 ‘인천신항 콜드체인 클러스터 구축·운영 특수목적법인(SPC) 설립을 위한 주주협약’ 체결식에서 가스공사 및 EMP벨스타 등 4개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가스공사 제공

한국가스공사가 국내 최초로 100% LNG 냉열을 활용한 콜드체인 클러스터 조성에 나선다.

28일 가스공사에 따르면 지난 24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EMP벨스타 등 4개사와 ‘인천신항 콜드체인 클러스터 구축·운영 특수목적법인(SPC) 설립을 위한 주주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설립되는 SPC는 인천신항 배후단지를 중심으로 신선식품 및 냉동식품, 바이오 의약품까지 보관할 수 있는 국내 첫 100% LNG 냉열 활용 냉장·냉동 물류창고를 구축한다.

현재의 기존 LNG 냉열 활용 냉장·냉동 물류사업은 경기 평택 오성산업단지에 있는 한국초저온이 운영 중이며, LNG 기지와 거리가 멀어 바이오 의약품을 보관하는 초저온 창고를 중심으로 일부만 사용해 왔다.

반면 새롭게 구축하는 냉장·냉동 물류창고는 영하 162℃의 LNG 냉열을 활용해 SF급(영하 60℃ 이하)·F급(영하 25℃ 이하)·C급(0℃~10℃ 이하) 창고에서 신선 화물을 경제적·안정적으로 보관 가능하다.

또 급냉실 및 보관·가공·유통 원스톱 콜드체인을 갖춰 프리미엄 식자재 보관과 신선 배송 유통 허브로서의 역할을 수행, 소비자 편의성을 높이고 인천항 물동량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LNG 냉열은 코로나19 백신을 안정적으로 보관하는 데도 한 축을 담당하고 있으며, 특히 화이자 백신의 경우 영하 60~80℃로 보관토록 권장함에 따라 향후 LNG 냉열 활용 초저온 콜드체인을 활용하면 관리 온도가 제각각인 백신을 안정적·효율적으로 대량 저장할 수 있게 된다.

가스공사는 LNG 냉열을 적극 활용해 국내 에너지 소비 구조를 저탄소·고효율로 전환, 국내 친환경 정책에 기여하고 탄소중립 실현에 한 발자국 더 앞서 나갈 것으로 예상했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가스공사가 보유한 LNG 냉열 인프라는 물론 인천신항 콜드체인 클러스터 사업 과정에서 축적한 역량을 바탕으로 독보적인 LNG 냉열 비즈니스 모델을 확립, 사업을 확장해 나가겠다”며 “협약을 계기로 정부의 미활용 열에너지 활성화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신선식품과 바이오 의약품에 대한 국민 편의성 제고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이번 냉장·냉동 물류사업을 시작으로 국내에서 LNG 냉열을 활용한 액화수소 메가스테이션 구축사업을 추진하는 동시에 베트남 등 해외에서도 GTP 사업과 연계한 LNG 냉열 활용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