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어진 국가 대동맥 ‘김천~문경 중부내륙철도’ 조속히 연결하라”
  • 유호상기자
“끊어진 국가 대동맥 ‘김천~문경 중부내륙철도’ 조속히 연결하라”
  • 유호상기자
  • 승인 2021.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충섭 김천시장, 1인 피켓시위
KDI서 예타 조속 통과 당부
김충섭 김천시장이 지난 5일 세종시에 위치한 한국개발연구원(KDI) 전정에서 수서에서 거제 및 부산을 잇는 국가 철도망 노선 중 유일한 미개통구간인 문경 ~ 김천 구간의 철도를 연결하는 중부내륙철도의 조속한 시행을 촉구하며 1인 피켓시위를 벌이고 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지난 5일 세종시에 위치한 한국개발연구원(KDI) 전정에서 수서에서 거제 및 부산을 잇는 국가 철도망 노선 중 유일한 미개통구간인 문경~김천 구간의 철도를 연결하는 중부내륙철도의 조속한 시행을 촉구하며 1인 피켓시위에 나섰다.

중부내륙철도는 지난 2019년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신속한 예타시행사업으로 발표한 후 예비타당성 조사 용역을 착수하였으나 현재까지 타당성 결과가 발표되지 않아 시행이 답보 중인 상태이다.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도 국가철도망 구축사업의 7대 과제 중 철도운영 효율성 제고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으로 고시되었으나 현재까지도 추진상황이 전무한 실정이며,

이에 노선이 통과되는 상주, 문경, 김천시에서 이 상황을 방치할 수 없다는 지역민들의 빗발친 요구로 ‘중부내륙(김천~문경)철도’의 조속추진을 위해 릴레이 피켓시위를 지난 9월 14일부터 이어가고 있으며, 이날은 김충섭 시장이 비장한 각오로 나서게 된 것이다.

이 자리에서 김 시장은 “그간 본 중부내륙선(김천~문경) 노선이 열차운행 단절 구간 연결의 핵심 구간으로 선정되었지만 이제까지 경제성 논리로 지연되고 있는 현재의 상황을 더 이상 지켜볼 수 없어 사업의 조속추진을 위해 지역민의 염원을 가슴에 담아 보다 적극적인 추진의지를 KDI측에서 가져줬으면 하는 바람에서 1인 시위에 나서게 되었다”고 말하였다.

한편 김 시장은 이날 1인 시위를 마치고 한국개발연구원 김형태 공공투자관리센터 소장을 면담하고 중부내륙철도(김천~문경)노선은 수도권과 남부내륙철도와 단절을 잇는 반드시 필요한 사업임을 재차 피력하고 예비타당성조사의 조속통과를 당부하였다.

이번 릴레이 시위는 김천시의회를 비롯해 상공회의소, 이통장협의회 등 김천시의 각계각층에서 참석할 예정이며, 총사업비 1조1437억 원에 70.7㎞에 해당하는 대형 국책사업의 조속한 시행을 요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