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반려동물 친화도시 거듭난다
  • 나영조기자
경주, 반려동물 친화도시 거듭난다
  • 나영조기자
  • 승인 2021.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사랑보호센터 개관… 유기동물 보호시설·치료실 갖춰
경주시 직영·보호공간 확대·쾌적한 시설… 입양 증가 기대
경주시 동물사랑보호센터 준공식에 참석한 내빈들이 준공테이프 컷팅을 하고 있다. 사진=경주시 제공
경주시는 26일 주낙영 시장을 비롯해 시·도의원, 동물보호단체 관계자와 시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천북면 신당리에 위치한 동물사랑보호센터 준공식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동물사랑보호센터는 사업비 21억(국비 8억)원을 투입해 연면적 666㎡ 2층 규모로, 1층에는 유기동물 보호시설과 치료실, 2층에는 사무실과 회의실, 휴게실로 꾸며진 유기유실 동물을 보호하기 위한 시설로 경북 23개 시·군 중 최초로 균특 보조 사업으로 추진돼 경주시가 직접 운영하는 직영시설이다.

특히 동물사랑보호센터는 경주시 총괄건축가의 자문을 받아 디자인돼 쾌활하고 아름다운 공간으로 탄생했다. 동물사랑보호센터 준공으로 기존 임시 유기동물보호소 보다 보호공간이 더 늘어나고 쾌적해진 만큼 유기동물과 시민 간 만날 기회가 더 많아져 입양률 또한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올해 1월부터 11월 20일까지 경주에서만 버려진 동물은 총 1068마리다. 이 가운데 일반에 분양된 동물은 487건(46%)으로 지난해 입양률 38% 보다는 높은 편이지만 여전히 절반을 넘지 못하는 수준에 머물러 있다.

경주시는 희망자를 대상으로 자원봉사자를 운영하고 지역 내 유치원 및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동물보호센터 견학 등 동물사랑보호센터를 통해 유기동물 입양을 장려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자세한 사항은 경주시 동물사랑보호센터(054-760-2883)나 동물보호관리시스템(www.animal.go.kr)에 문의하면 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시 동물사랑보호센터 개관을 진심으로 축하하고 주인에게 버림받은 유기동물의 안식처가 되길 바란다”며 “유기동물 입양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