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바이오 기업 팜한농, 구미에 130억 투자
  • 김형식기자
그린바이오 기업 팜한농, 구미에 130억 투자
  • 김형식기자
  • 승인 2021.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와 농약 신물질 ‘티아페나실’
생산 라인 증설 투자 MOU 체결
광엽잡초·화본과잡초 동시 방제
비선택 제초제로 세계 최초 개발
30명 고용 효과·시장 선점 기대
구미시는 지난 7일 시청 국제통상협력실에서 장세용 구미시장, ㈜팜한농 이유진 대표, 지역 기관단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팜한농과 농약 신물질 ‘티아페나실’생산 라인 증설 투자를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그린 바이오기업인 ㈜팜한농은 1953년 창립해 대한민국 농업과 함께 발전해온 구미 향토기업으로서 구미산업단지와의 인연은 1977년 한국농약(주) 구미공장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953년 국내 최초로 작물보호제를 생산한 이래 국내 시장 점유율 1위를 지키고 있으며 20개 작물 분야 400여 종의 품종과 우수한 육종기술력으로 대한민국 농업의 근간을 지키고 있다.

또한, 1967년 국내 최초로 복합비료를 생산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우리나라 작물에 최적화된 고품질 비료를 공급하고 있다. 지역별 특성에 맞춰 개발한 다양한 비료 제품들은 농가 생산성 증대와 작물 품질 향상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6년 LG화학의 자회사로 편입, LG화학 작물보호사업을 양수하였으며 2018년부터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에 해외법인을 설립, 공격적으로 세계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최근에는 남미 시장 진출을 위해 브라질 법인을 설립했으며 자체 개발 신물질 제초제 ‘테라도’를 앞세워 110억 달러 규모의 브라질 작물보호제 시장을 선점하기 위하여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인류의 삶을 풍요롭게 만드는 그린바이오 기업’을 회사 비전으로 삼고 있는 ㈜팜한농은 지난해 6016억 원의 매출을 달성하였으며, 이번 ‘티아페나실’생산 라인 구미공장 증설에 130억 원을 투자, 30여 명의 고용을 창출할 계획이다.

세계 최초로 개발한 ‘티아페나실’은 광엽잡초와 화본과잡초를 동시에 방제하는 강력한 신물질 비선택성 제초제로 작물 체내의 엽록소 생성을 억제하고 활성산소를 생성하여 세포를 파괴한다.

장세용 시장은 “팜한농은 구미산업단지 발전의 상징적 기업이며 대한민국 그린 바이오 역사를 대변하는 기업이다”며 투자에 대한 기대를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