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올해 시민생활 밀접 정책 발굴
  • 이희원기자
영주시, 올해 시민생활 밀접 정책 발굴
  • 이희원기자
  • 승인 2022.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량제봉투 100 →75ℓ판매
영아수당·첫만남이용권 신설
바뀐 제도·시책 온라인 게시
행정복지센터 등 책자 배부도
영주시 확 달라진 모습 홍보 책자
영주시는 대망의 임인년을 맞아 확 달라진 정책을 시민들에 알린다.

시는 시민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일자리경제, 복지, 환경 등 새해 달라지는 제도와 시책을 놓치는 시민이 없도록 집중 홍보에 나섰다.

17일 시에 따르면 시민들의 알 권리 보장을 위해 올해 바뀐 새로운 정보들이 수록된 ‘2022년부터 이렇게 달라집니다’를 시청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안내 책자를 발간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등 각 부서에 배부했다.

새로 바뀐 주요 시책을 살펴보면, 먼저 기존 NH농협 체크카드로만 발급 가능했던 카드형 영주사랑상품권을 우체국 및 새마을금고에서도 발급 가능하도록 확대했다.

또한 현재 제작된 100L 종량제봉투 소진 후 100L 종량제봉투 대신 75L 종량제 봉투가 1470원으로 판매가 시작되며, 다량폐기물이 생활폐기물과 사업장, 공사장 생활계폐기물로 세분화된다.

특히 복지분야에서는 올해부터 태어나는 아동에게 만 2세까지 매달 30만원씩 제공되는 영아수당을 새로이 신설했으며, 기존에 제공되던 아동수당 지급대상을 만 7세 미만에서 만 8세 미만으로 확대했다. 아울러 아동 양육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경감시키기 위한 ‘첫만남이용권 지원’ 정책으로 올해 이후 출생아에게 국민행복카드 이용권 200만원을 지급한다.

책자에서는 중앙부처의 8개 분야 64건의 달라지는 법령·제도에 대해서도 소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