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장 현수교에 들어간 ‘포스코 강재’ 위상 우뚝
  • 이진수기자
세계 최장 현수교에 들어간 ‘포스코 강재’ 위상 우뚝
  • 이진수기자
  • 승인 2022.0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크용 후판·케이블용 선재
주탑 후판 등 13만 6000t사용
건설에 필요한 강재 전량 공급
설계부터 시공사·공급사 협력
맞춤형 솔루션 제공 수주 비결
고강도·강성·내진성·내후성
모두 갖춰 한국산업 저력 입증
최근 개통한 세계 최장 현수교인 터키의 차나칼레대교. 대교는 포스코 제품으로 건설됐다. 사진=DL이엔씨 제공

최근 개통한 터키의 차나칼레대교가 터키 남부를 잇는 연결고리로 주목받고 있다.

세계 최장 현수교이며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교통 허브로 주목받고 있는 차나칼레대교를 이용하면 배로 1시간 이상 소요되던 거리를 6분만에 주파할 수 있어 많은 시민들이 다리를 이용하고 있다.

총 길이 3563m, 주탑 높이 334m의 차나칼레대교 건설에 포스코의 강재 13만 6000t이 사용돼 포스코가 대교 건설에 숨은 공신으로 활약했다.

포스코는 주탑에 들어가는 후판 3만 9000t부터 데크용 후판 5만 3000t, 케이블용 선재 4만 4000t까지 건설 과정에서 필요한 강재 전량을 공급했다.

대형 프로젝트 수주의 비결은 바로 포스코만의 솔루션 노하우였다. 일반적으로 교량 프로젝트는 설계사에서 설계를 완료한 후 시공사 및 구조물 제작사와 강재 공급처에 대해 협의를 진행하지만, 차나칼레대교는 설계 전부터 시공사를 선정해 설계 단계부터 시공사, 공급사가 협력하는 Design-Build 방식으로 만들어졌다.

포스코는 고객사의 입맛에 맞는 소재를 개발하고, 고객 가치를 향상시키는 강재 활용 아이디어 등 강재 통합 솔루션을 제시해 강재를 전량 수주할 수 있었다.

포스코는 현지 시공사를 대상으로 영업을 펼쳤다. 현지에서 발생하는 가공비와 공기를 최소화하기 위한 광폭재 생산, 두께 100mm 이상 후판 용접 기술, 터키에 위치한 포스코의 자동차강판 가공센터를 활용한 강재보관·재고관리 서비스까지 밀착 관리를 약속했다.

포스코 강재의 우수한 품질 또한 한몫 했다. 현수교는 케이블로 지지되는 다리인 만큼 상판과 주탑을 연결하는 케이블의 성능이 중요하다.

차나칼레대교의 케이블은 포항제철소에서 생산한 케이블용 선재 포스케이블로 만들어졌다. 고려제강은 포스케이블을 묶어 1960MPa(메가파스칼)급의 인장강도(케이블이 끊어지기 직전까지 무게를 감당할 수 있는 능력)를 가진 직경 5.75mm의 초고강도 강선을 제작했고, 강선 18,288가닥을 촘촘하게 엮어 강력한 케이블을 만들어냈다.

케이블 하나의 직경은 881mm로 일반 승용차 6만 여대 무게에 달하는 10만t의 하중을 지지할 수 있다.

다리 상판과 주탑에는 포스코의 후판이 사용됐다. 다리 상판에 사용되는 강재는 차량 하중을 버티면서도 주탑과 주탑 사이의 긴 거리를 지탱할 수 있을 만큼 강도와 강성이 높은 후판이 사용됐다.

주탑에 사용되는 강재 역시 케이블의 인장력을 지지해야 해 높은 강도가 요구됐으며, 안전을 위해 내진성 또한 필수적으로 갖춰야 했다.

또한 어떠한 기후에도 버틸 수 있는 내후성도 필요했다. 세계 최장 현수교 건설에 최적화된 강재를 공급하기 위해 포스코는 기존 국내외에서 쌓은 교량용 강재 솔루션을 동원해 기존 강재보다 강도, 인성, 용접성 등이 개선된 내후성강, 구조용강 등의 후판을 개발했다.

포스코 강건재마케팅실 이상일 과장은 “세계 최장 현수교에 포스코의 제품을 공급할 수 있어 영광”이라며 “포스코의 국산 강재를 이용해 한국 건설사들이 공사했다는 점에서 한국 산업의 저력을 느낄 수 있는 기념비적인 프로젝트”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