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미애 민주당 경북도지사 후보 “경북 새로운 미래 위해 균형 잡아야”
  • 김우섭기자
임미애 민주당 경북도지사 후보 “경북 새로운 미래 위해 균형 잡아야”
  • 김우섭기자
  • 승인 2022.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사무소 개소·선거운동 돌입
미래지향적 공약·가치 내걸어
임미애 후보 구미 선거사무소 개소식 모습.
더불어민주당 임미애 경북도지사 후보가 14일 구미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장세호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양이원영 국회의원, 홍의락 전 국회의원, 송필경 대경포럼 대표, 김영식 정의구현사제단 대표신부 등의 인사들을 비롯한 지지자들이 참석해 당선을 기원하는 마음을 전했다.

또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은 영상 축하 메시지를 통해 “지난 대선 당시 열정적으로 함께 했던 임미애 후보를 기억한다. 당시의 열정으로 열심히 밭갈이 해달라”고 주문하며 “원래 임 후보가 가장 잘하는 일이 밭 갈고 소 키우는 일”이라며 임 후보의 소 키우던 생활인의 면모를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 임 후보는 “경북이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균형감각의 회복이 가장 중요하다”라는 점을 강조하며 본인이 가장 적합한 경북도지사 후보임을 주장했다.

또한 임 후보는 이 자리에서 경북 도정의 세 가지 목표를 제시했다. △경북의 미래먹거리 산업을 발굴하고 △공공 의료체계를 확충해 의료 환경을 개선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경북이 친환경 재생에너지의 메카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한편 이날 개소식에 앞서 김부겸 전 국무총리가 임 후보의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격려했다. 김 전 총리는 “민주당의 험지인 경북에서 반드시 승리의 깃발을 드높이길 바란다”며 “물심양면으로 도울 테니, 모든 힘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전 총리는 “경북이 변화해야 나라 전체가 변한다”라며 경북과 민주당의 변화를 주문했다.

이날 개소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한 임 후보는 향후 경북 전 지역을 돌며 민주당의 후보에게도 일할 기회를 줄 것을 호소함과 동시에 미래지향적 공약과 가치를 내걸고 도민들을 설득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