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의용수비대 명예대원 독도 찾아 나라사랑 정신 되새기다
  • 허영국기자
독도의용수비대 명예대원 독도 찾아 나라사랑 정신 되새기다
  • 허영국기자
  • 승인 2022.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독도의용수비대기념사업회(회장 서영득) 독도의용수비대 명예대원들이 16일 우리 땅 독도에서 日정부의 독도침탈 야욕을 규탄하고 있다.(독도의용수비대 명예회원 제공)

독도의용수비대 명예대원들이 16일 독도 현지를 찾아 일본 정부의 침탈 야욕을 규탄했다.

(재)독도의용수비대기념사업회 명예대원들은 목숨을 걸고 일제의 독도 침탈 야욕으로부터 독도를 지켜낸 의용수비대원 33명의 나라사랑 정신을 되새기기 위해 독도를 찾았다는 것.

이에앞서 독도의용수비대기념회는 전날 생존 독도의용수비대원 최부업옹(포항시 남구)의 집을 방문해 위문품을 전달하고 격려했다.


독도의용수비대는 6·25전쟁 후 명예 제대한 울릉도 출신 홍순칠 등 참전 국가유공자들이 주축이 돼 사비로 무기와 생필품을 구입한 후 1953년 4월20일 독도에 상륙해 1956년 12월30일 독도경비업무를 국립경찰에 인계할 때까지 우리 땅 독도를 지켰다.

사업회 관계자는 “33명의 의용수비대원들은 당시 6차례 일본의 불법 침략을 물리쳤고 독도를 실효적으로 지배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든 울릉지역민들로 구성된 순수 민간조직이다. 현재 정원도(울릉군 울릉읍), 최부업, 박영희, 서기종 대원등 5명이 생존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