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동구지역 특산물 ‘상동체리’ 첫 출하
  • 김무진기자
대구 동구지역 특산물 ‘상동체리’ 첫 출하
  • 김무진기자
  • 승인 2022.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첫 출하한 대구 동구지역 대표 특산물 ‘상동체리’. 사진=동구 제공
대구 동구지역 대표 특산물인 ‘상동체리’가 18일 올해 첫 출하를 시작했다.

전국 2대 체리 산지인 대구 동구 둔산동 상동마을에선 1930년경부터 체리를 재배, 현재 60여 가구 중 30여 농가가 14만㎡에서 체리 농사를 통해 연간 약 30톤 정도를 생산한다.

이곳에서 나는 조생종 체리 품종인 ‘일출’과 ‘얼리 블락’을 시작으로 중생종인 ‘좌등금’, ‘나폴레옹’ 등 순차적으로 생산이 이뤄진다.

이들 체리는 주로 서울 및 대구 농수산물 도매시장, 대형마트(롯데) 등과 계약을 통해 납품된다. 직거래를 원하는 소비자는 동구 동촌로에 있는 로컬푸드 직매장에서 구매 가능하다.

또 6월부터 상동마을에선 체리수확 체험이 진행된다. 현장에서 수확한 체리를 맛보고, 250g을 가져가는 방식이며, 비용은 1만원 정도다.

배기철 동구청장은 “연중 이맘때만 맛볼 수 있는 상동체리로 시민들이 건강도 챙기고 제철 지역 농산물 애용에도 도움을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동구는 100년 가까이 된 체리의 역사성 유지를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지리적표시단체표장’으로 등록하고, 농가소득작목으로 집중 육성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