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새바람 체인지업 사업… 소상공인 경영안정 지원
  • 김우섭기자
경북도, 새바람 체인지업 사업… 소상공인 경영안정 지원
  • 김우섭기자
  • 승인 2022.0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6개 업체 20억원 지원
불밝힌 경북도청신청사. 뉴스1
불밝힌 경북도청신청사. 뉴스1

경상북도는 지역 소상공인의 경영안정과 자생력 강화를 위해 ‘경북 소상공인 새바람체인지업 사업’을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소상공인의 점포운영 전반의 전문 컨설팅을 제공하고 영업환경을 개선해 매출 증대 방안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으로 도와 22개 시군이 총사업비 20억원, 126여개 정도 업체를 지원하게 된다.

주요 지원 사업으로 전문컨설팅(점포 운영 전반 컨설팅 제공), 홍보지원(전단지, 리플렛 등 홍보물 제작), 경영환경개선(옥외간판, 인테리어 개선, 상품배열 개선 등), 안전위생설비(CCTV 기기, 살균기 등), POS 시스템 구축 등이 있다.

단, 포장재 제작 지원은 시장 또는 상점가 단위로만 신청이 가능하다.

점포 당 최대지원금은 1400만원이며 이 중 70%는 도와 시군이 함께 지원하며 30%는 지원자가 부담하게 된다.

한편 지난해와 달리 지원대상자는 신청 시에 관련 견적업체의 서류를 제출해야 하며 이를 검토하기 위해 견적심사위원회가 추가돼 1·2·3차의 심사가 진행된다. 또 선정된 점포는 전문 컨설팅을 필수적으로 최대 3회까지 전액 지원받도록 변경됐다.

신청대상은 지역 내 창업 6개월 이상인 소상공인(공고일기준)이며 신청기간은 이달 23일부터 내달 24일까지다. 이후 심사위원회를 거쳐 7월 중 선정 점포가 최종 결정된다. 신청방법은 경상북도경제진흥원 홈페이지에 게시된 사업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영석 경북도 일자리경제실장은 “경북 소상공인 새바람 체인지업 사업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소상공인의 사기 진작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