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지지율 고공행진… 地選 승리 ‘자신감’
  • 지선특별취재반
국힘 지지율 고공행진… 地選 승리 ‘자신감’
  • 지선특별취재반
  • 승인 2022.05.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지율 40%대 넘어서며
‘국정안정론’에 힘 실려
尹정부 출범 따른 기대감 반영
지지율 상승 컨벤션효과 거둬
수도권·충청서 초박빙 접전
민주 현직 프리미엄 변수로

지방선거를 9일 앞두고 국민의힘 지지율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6·1 지방선거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호남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우세하거나 접전을 벌이고 있는 국민의힘의 약진이 어디까지 이어질지에도 눈여겨 볼 대목이다.

국힘의 약진은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여론조사에서도 그대로 나타났다. 국힘 윤형선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에게 앞선다는 여론조사도 결과도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에스티아이가 지난 19~20일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이 후보는 45.8%를 기록하며 49.5%의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에게 오차범위(95%신뢰수준에 ±3.3%p) 내에서 뒤지는 결과가 나왔다. 국힘의 ‘국정 안정론’에 힘이 실리고 있다는 평가다.

이 때문에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지방선거 승리에 대한 기대감이 감지된다. 국민의힘은 당초 광역단체장 9곳에서의 승리를 목표로 제시했다. 서울·부산·대구·울산·경남·경북·강원·충북 8곳에 격전지인 경기·인천 중 적어도 한 곳에서 승리하겠다는 목표다.

다만, 일각에서는 경계론도 감지된다. 수도권과 충청 등에서 초박빙 접전 양상이 벌어지고 있고, 지난 지방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민주당의 현직 프리미엄과 조직력 등 변수가 남아있기 때문이다.

22일 정치권에 따르면 최근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은 40%를 넘는 지지율을 기록하며 더불어민주당에 앞서고 있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4개 여론조사 전문회사가 지난 16~18일 실시한 5월3주차 전국지표조사(NBS·National Barometer Survey) 결과, 정당지지도 조사에서 국민의힘은 42%를 기록, 30%의 민주당에 12%포인트(p) 앞섰다. 국민의힘은 지지율은 최근 6개월 간 진행된 조사 중 최고치다.

한국갤럽이 지난 17~19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국민의힘 43%, 민주당 29%를 기록했다. 민주당은 이번 조사에서 6개월 만에 30% 밑으로 지지율이 떨어졌다. 지난 대선에서 0.73%포인트(p)의 초접전 득표율 격차를 보인 것과 비교하면 국민의힘 상승세는 뚜렷한 모습이다.

국민의힘의 높은 지지율 배경에는 새정부 출범에 따른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윤석열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NBS 조사에서는 ‘잘 하고 있다’ 48%, ‘잘 못하고 있다’ 29%로 조사됐다. 한국갤럽에서는 ‘잘하고 있다’ 51%, ‘잘못하고 있다’ 34%를 기록했다.

윤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 역대 당선인 가운데 가장 낮은 국정운영 기대를 받았지만, 취임 후에는 국정운영에 긍정적인 평가를 받는 모습이다. 윤 대통령에 대한 평가가 국민의힘 지지율 상승으로 이어지는 컨벤션효과가 나타난다는 분석이다.

전날 윤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은 이같은 여론에 힘을 더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선 연장전’이란 평가를 받고 있는 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이 내세우고 있는 ‘국정 안정론’도 국민의힘 상승세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NBS조사에서 지방선거 성격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3%가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국민의힘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고 답했다. ‘새 정부 견제를 위해 민주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응답 비율은 36%로 조사됐다.

국민의힘은 극단적 여소야대 정국을 극복하고 안정적 국정운영을 위해 지방선거 승리가 절실하다는 점을 연일 강조하고 있다. 여기에 여당 프리미엄을 내세워 지역발전 공약을 적극 내세우며 민심을 공략하고 있다.

일각에선 민주당이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에 협조하면서 국민의힘의 ‘국정안정론’에 힘빼기에 나섰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편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지수 2022-05-22 20:50:11
더러운 ㅃㄱㅇ ㅆㄲ 들 니 애비가 박정희 전두환이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