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EPL ‘득점왕’ ‘亞 최초’ 역사 만들다
  • 조석현기자
손흥민, EPL ‘득점왕’ ‘亞 최초’ 역사 만들다
  • 조석현기자
  • 승인 2022.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전 2골…시즌 통산 23골
푸스카스상에서 득점왕까지
질적·양적 최고 ‘월드클래스’
뉴스1
뉴스1
‘월드클래스’ 손흥민(토트넘홋스퍼·30·사진)이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등극했다.

아시아인으로는 최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2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2골을 기록, 이번 시즌 통산 23골을 넣어 리버풀 살라와 공동 1위에 올랐다. 팀은 5-0 완승을 거뒀다.

마지막 경기 멀티골로 손흥민은 아시아 선수 최초로 유럽 5대 리그(EPL,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1)중 하나인 EPL 득점왕을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손흥민이 ‘골’로 전 세계 축구 팬들을 놀라게 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손흥민은 2019년 12월 번리와의 2019-20 EPL 16라운드에서 수비수 6명을 뚫고 약 70m를 질주한 뒤 득점했다. 세계 최고의 수비수들이 즐비한 EPL에서 홀로 6명을 제치고 골을 넣었다는 건 그만큼 완벽한 골이라는 뜻이었다.

손흥민은 당시 골로 국제축구연맹(FIFA)이 전 세계를 통틀어 가장 아름다운 득점을 한 선수에게 수여하는 푸스카스상을 수상, 이미 세계로부터 인정을 받았다.

번리전 골이 질적으로 최고였다면 이번 시즌엔 양적으로도 최고 자리에 올랐다.

손흥민은 리그 초반 3경기서 2개의 결승골을 넣는 등 순도 높은 득점으로 팀의 연승을 이끌더니 이후에도 4경기 연속골을 넣는 꾸준함, 3경기에서 6골을 넣는 폭발력 등을 앞세워 기어이 득점왕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질적으로도 양적으로도 최고니, 이견이 없는 월드클래스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23일 아시아 선수로는 역대 처음으로 EPL 무대에서 득점왕 타이틀을 차지한 손흥민에게 축전을 보내고 축하 격려했다. 윤 대통령이 지난 10일 취임 이후 스포츠 선수에게 보낸 첫 축전이다.

윤 대통령은 “득점왕은 손흥민 선수 개인의 영예일 뿐만 아니라 아시아 축구계 모두가 축하할 경사”라면서 “특히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겪었던 우리 국민에게 손흥민 선수의 득점왕 수상은 더할 나위 없는 희망의 메시지”라고 축하했다.

윤 대통령은 “11월 개최되는 카타르 월드컵에서 우리 국가대표 선수들과 함께 다시 한번 가슴 벅찬 설렘과 감동을 선사해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