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국힘 경북지사 후보, 봉화·영양·청송·영덕 돌며 강행군
  • 김우섭기자
이철우 국힘 경북지사 후보, 봉화·영양·청송·영덕 돌며 강행군
  • 김우섭기자
  • 승인 2022.0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 시장서 유세 ‘상심’ 공략
국민의힘 이철우<사진> 경북도지사 후보는 공식선거운동 개시 후 6일째를 맞아 봉화, 영양, 청송, 영덕을 잇달아 찾아 선거운동을 펼치며 하루 4개 시·군 이상을 방문하는 강행군을 이어갔다.

이철우 후보는 봉화 억지춘양시장, 영양 공설시장, 청송 재래시장, 영덕 동광어시장 등을 돌면서 유세전에 나섰다. 이날 하루에만 경북 4곳의 시장을 돌면서 상심(商心) 공략에 나선 것.

이 후보는 “선거기간 첫날 8군데(유세를) 하고는 목이 다 쉬었다”며 “100미터 달리기를 할 때 최선을 다해 뛰듯이 선거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이 후보는 유세에 앞서 “봉화를 지속가능한 전원녹색생활 도로 만들겠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 백두대간 수려한 봉화의 가치를 키워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봉화를 발전시키기 위해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서산~점촌~봉화~울진) △백두대간 웰니스 문화관광 산업벨트 조성 △3대문화권 테마관광 클러스터 조성 △어르신 버스 무료승차 지원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이후 이철우 후보는 영양 공설시장으로 이동해 유세를 이어갔다. 이 후보는 “2028년에 신공항이 개항이 되면 외국 관광객이 1000만명 가량 들어올 것”이라며 “청정지역인 영양에 관광객들이 몰릴 수 있도록 고속도로 계획안에 넣고 추진되도록 하겠다”고 공약했다.

이날 이철우 후보는 청송과 영덕을 잇달아 찾아서 지역맞춤형 공약발표와 지지호소를 이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