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스테인리스 新기술, 국제스테인리스협회서 금상
  • 이진수기자
포스코 스테인리스 新기술, 국제스테인리스협회서 금상
  • 이진수기자
  • 승인 2022.0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리징성·용접 내식성 특화
고성능 페라이트강 ‘430RE’
올해 최우수 기술 개발 선정
고객사 요구 대응도 높이 평가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생산한 스테인리스 냉연 코일 제품.

포스코는 국제스테인리스협회가 주관하는 제26차 국제스테인리스협회 컨퍼런스(ISSF-26)에서 기술부문 금상을 수상했다고 24일 밝혔다.

금상을 수상한 기술은 고성능 페라이트 스테인리스강 430RE 제조 기술로 올해 스테인리스 관련 최우수 기술개발 사례로 선정되면서 포스코의 기술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최근 가전사들이 세탁기, 건조기 등을 대형화하면서 드럼 바닥면의 성형성을 높이고 표면 줄무늬 결함 현상을 감소시키는 것이 중요해졌다.

또한 탈수 시 용수 및 전력절감 효과를 위해 드럼의 고속회전 성능 강화를 요구하고 있어 드럼 중앙부를 연결할 때 판재를 접어 압축해서 잇는 방식보다 접합력이 우수한 용접 방식을 선호한다.

이에 포스코는 기존 강종대비 고성형성, 내리징성, 용접부 내식성 등을 향상한 특화 강종인 430RE를 개발했으며 국내 가전사는 물론 해외로 공급을 확대할 예정이다.

포스코 대표이사 정탁 사장(마케팅본부장)은 “고객사 요구에 대응해 오랜 기간 협업을 통해 강종을 개발한 점이 높게 평가받았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필요로 하는 제품 개발을 위해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국제스테인리스협회는 2015년부터 매년 회원사들의 시장 개발 노력을 제고하고 새로운 아이디어 제안을 고취하고자 기술, 시장개발, 지속가능, 안전 등 4개 부문에서 우수 사례를 선정하여 시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