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123주년’ 계명대, 소장 희귀 고성경 일반에 공개
  • 김무진기자
‘창립 123주년’ 계명대, 소장 희귀 고성경 일반에 공개
  • 김무진기자
  • 승인 2022.0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산도서관에 ‘고성경실’ 마련
히브리어·라틴어 성경 등 전시
1900년대 이전 발간 107종
131책 소개한 도록도 제작
계명대 동산도서관 7층 벽오실에 마련된 ‘고성경실’을 찾은 관람객들이 도서관 관계자로부터 희귀 고성경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관람하고 있다. 사진=계명대 제공
계명대학교가 창립 123주년을 맞아 그동안 수집한 희귀 고성경을 일반인들에게 공개했다.

24일 계명대에 따르면 동산도서관 7층 벽오실에 ‘고성경실’을 마련, 희귀 고성경 전시회를 연다.

계명대의 고성경 수집은 2000년대에 들어와 대학 창립의 정체성과 역사성 확립 차원에서 신일희 총장이 국외 출장 때 고성경을 구해온 것이 시작이었다. 이후 학교법인 계명대 김남석 이사장을 비롯해 윤성도, 권의무, 곽승 등 명예교수의 기증이 이어졌고 최근 정성길 동산의료원 의료선교박물관 명예관장이 27권에 달하는 고성경 및 기도서 등을 기증하기도 했다.

동산도서관도 여러 경로를 통한 구매를 병행, 이달 기준 134종 165권의 고성경 및 기도서 등 소장에 이르렀다.

이번에 대학 창립 123주년을 기념해 이 가운데 1900년대 이전 발간된 107종 131책을 소개한 도록도 제작했다.

이번에 전시하는 고성경 중 영어 번역 이전의 ‘히브리어 성경(네덜란드·1661)’, ‘그리스어 및 라틴어 신약 성경(스위스·1619)’, ‘라틴어 성경(영국·1580)’, ‘제네바 성경(영국·1582)’, ‘흠정역 성경(영국·1614)’ 등이 전시된다. 또 ‘루터역 독일어 성경(독일·1793)’, ‘이탈리아어 성경(스위스·1641)’ 등 여러 언어로 된 희귀본 성경도 포함됐다.

고성경 전시 공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무료 관람할 수 있다.

신일희 계명대 총장은 “계명대는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창립된 대학으로 성서캠퍼스 본관 종탑에 그 뜻을 이어받는다는 의미로 성경을 비치해 두고 있다”며 “이번 동산도서관에 고성경 전시실을 마련한 것은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학문탐구를 추구해 나가겠다는 의지가 담겼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