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이남철 고령군수 후보, "저열한 네거티브 군민이 투표로 심판할 것"
  • 권오항기자
국힘 이남철 고령군수 후보, "저열한 네거티브 군민이 투표로 심판할 것"
  • 권오항기자
  • 승인 2022.05.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남철 후보 캠프, 무소속 박정현·임욱강 후보 등 4명 고발
28일 오후 국민의힘 이남철  고령군수 후보 선거사무실 관계자가 무소속 박정현 임욱강 후보 등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고령경찰서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사진=이남철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28일 오후 국민의힘 이남철 고령군수 후보 선거사무실 관계자가 무소속 박정현 임욱강 후보 등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고령경찰서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사진=이남철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6.1 지방선거를 3일 남겨둔 가운데 고령군지역 선거가 흑색선전 등이 난무하는 진흙탕싸움으로 변질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국민의힘 이남철 후보 캠프는 지난 28일 “무소속 박정현·임욱강 후보 등이 허위사실의 악의적인 내용을 모 인터넷 매체에 제공·작성하고 이를 유포시키는 등 근거 없는 사실을 조작해 상대편을 중상 모략하는 마타도어만 생산하는 선거행태를 그냥 좌시할 수 없어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사법기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어 “임욱강 후보 등이 유포한 내용을 보면, 2017년 고령군정 사업추진과 관련해 임의동행으로 조사를 받던 공무원 한사람이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을 두고, 마치 이 후보가 연루돼 300만 원의 벌금형을 받은 것처럼 허위 작성했다”면서, “극단적 사건과는 전혀 무관하며, 300만 원 벌금형의 경우 2017년 대가야읍장 재직 당시 고령초등학교 총동창회 회장에 취임해 동창회 사기 진작을 위해 부회장이 바람막이 점퍼 등을 협찬해 이를 임원들에게 나눠 주었고, 회장으로서 법적 책임을 진 것이 내용의 진실이다”고 설명했다.


또 A모 씨가 운영하는 석산을 두고, “이 후보가 마치 이 회사에 큰돈을 투자한 실제 주인이고, 현직 공무원 신분으로 겸직해 청렴성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의혹을 퍼뜨리고 있는데, 이 또한 사실무근이다”며 “이 후보는 이 회사의 주식이나 지분이 아예 없고, 이 회사의 어떤 법적 지위나 자리를 맡은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같은 날 석산을 운영하고 있는 A씨 역시 “허위사실에 대해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남처리 2022-05-29 22:50:17
이분 또 이남철것만 올리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