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스틸러스, 울산에 2-0 완승
  • 조석현기자
포항스틸러스, 울산에 2-0 완승
  • 조석현기자
  • 승인 2022.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대 멀티골에 힘입어 동해안더비 완승.
2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동해안더비에서 멀티골을 성공시킨 김승대. 사진=포항스틸러스 제공.

포항스틸러스가 ‘동해안 더비’에서 김승대의 멀티골에 힘입어 리그 선두 울산 현대에 2-0으로 이겼다.

포항은 2일 오후 7시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2022 하나원큐 K리그1’19라운드 울산과의 경기에서 2-0으로 완승했다.

전반 초반 분위기는 포항이 잡았다.

포항이 전반 15분 역습 한방으로 선취골을 넣었다. 고영준이 김승대에게 내준 공을 김승대가 슈팅으로 이어가며 울산의 골망을 흔들었다.

선제골을 내준 울산은 이른 교체카드를 꺼내들었다.

전반 25분 황재환을 빼고 이청용을 투입했다.

울산은 동점골을 넣기위해 공격을 이어갔다. 전반 30분 울산 김태환의 크로스를 아마노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강현무에 막히고 말았다..

이어 전반 35분 이규성이 페널티박스 앞에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포스트 오른쪽을 스쳐나가며 포항의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전반 추가시간까지 이어진 울산의 공세에도 포항은 골문을 지켜내며 전반을 1-0으로 하프타임에 돌입했다.

후반 초반부터 울산은 공격을 퍼부었다. 후반 49분 아마노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크로스바를 살짝 넘기고 말았다.

포항이 또 다시 역습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53분 허용준이 크로스를 올렸고 김승대가 다이빙 헤더를 시도하며 오늘 경기 두번째 골을 만들어냈다.

울산은 추격하기위해 공격을 이어갔다. 후반 60분에는 이청용이 올린 크로스를 이명재가 헤딩을 시도해 포항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골키퍼 차징이 선언되며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울산은 후반 62분 바코와 이명재를 빼주고 박주영과 설영우를 투입했다.

후반 75분 포항은 김승대를 빼주고 정재희를 투입했다.

포항의 골문은 좀처럼 열리지 않았다. 후반 78분 이청용이 중거리슈팅을 시도했지만, 포항의 육탄방어에 막히고 말았다.

포항은 후반 83분 고영준과 이수빈을 빼주고 심상민과 완델손을 투입했다.

이어 후반 45분에는 허용준과 임상협을 빼주고 김준호와 이호재를 투입했다.

후반 추가시간까지 이어진 울산의 공세에도 포항은 골문을 지켜내며 2-0로 승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