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리위 심의 D-3... 이준석 운명은?
  • 뉴스1
윤리위 심의 D-3... 이준석 운명은?
  • 뉴스1
  • 승인 2022.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李-친윤 갈등, 징계 수위 영향
與 ‘토사구팽’ 비판 여론 부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한 당 중앙윤리위원회의 두 번째 징계 심의가 오는 7일 열릴 예정이다. 이날 징계 여부에 따라 이 대표의 정치 생명은 물론 당의 운명까지 결정되는 만큼, 여권은 심의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3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리위는 오는 7일 이 대표를 불러 소명을 들은 후 징계 여부를 심의할 예정이다. 윤리위는 앞서 지난달 22일 이 대표에 대한 징계를 심의했으나 이 대표 본인에 대한 소명 절차가 필요하다며 당시 결론을 유보했다.
정치권에는 이 대표에 대한 윤리위의 징계 절차 착수 배경에 이 대표와 친윤(친윤석열)계 사이 당권 다툼이 자리한다는 시각이 많다. 이에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수위에 이 대표와 친윤계 간 갈등이 영향을 미칠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이같은 시각에서 볼 때 현재 당내 ‘이준석 고립’ 현상이 극에 달한 상황을 고려하면 이날 윤리위가 징계 판단을 내릴 가능성이 충분하다. 지난 대통령선거 당내 경선 과정에서부터 반복적으로 친윤 세력과 알력 다툼을 벌여온 이 대표는 최근엔 친윤계 좌장인 정진석 의원, 배현진 최고위원과 신경전 등을 겪었다. 이 과정에서 친윤계와 이 대표 사이에서 당 대표 비서실장으로서 ‘가교’ 역할을 하던 박성민 의원이 직에서 물러나기도 했다.
당내에는 지난 22일 참고인 자격이었던 이 대표의 측근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 절차가 개시된 것과 관련해 윤리위가 이미 이 대표 징계 수순에 들어갔는 시각도 존재한다.
이 대표가 오는 7일 윤리위로부터 ‘제명’ ‘탈당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 중 하나라도 징계 조치를 받는다면 리더십은 심각한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당원권 정지 이상의 이상의 징계를 받으면 당 대표직을 잃을 수도 있다.
다만 이 대표에 대한 징계가 현실화될 경우 여권은 ‘토사구팽’이란 비판 여론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 대표 지지세력인 20·30대 남성 지지층이 대거 이탈하며 당이 위기에 빠질 가능성도 점쳐진다. 경찰 수사가 완료되지 않은 상황에서 수사 기능이 없는 윤리위가 성상납 증거인멸 여부를 판단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비판도 나온다.
따라서 당장 이 대표에 대한 징계 확정이 여권에 상당한 부담을 가져온다는 점에서 윤리위가 오는 7일 ‘절충안’을 택할 가능성도 커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