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의장 “우크라이나 재건 적극 협력”
  • 손경호기자
김진표 의장 “우크라이나 재건 적극 협력”
  • 손경호기자
  • 승인 2022.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크라이나 의회 방한단 접견
인도적 지원·협력 방안 교환
金 “정부, 對러 경제제재 동참
조속한 일상 회복·평화 바라”
김진표 국회의장은 13일 오전 국회 의장집무실에서 안드리 니콜라엔코 우크라이나-한 의원친선협회 부회장 등 우크라이나 의회 방한단을 접견하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인도적 지원 및 전후 복구·재건 협력 방안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김 의장은 이 자리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무력 침공은 유엔헌장과 국제법을 위배하는 행위”라며 “우리정부는 국제사회의 對러 경제 제재에 동참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에 대한 인도적 지원과 관련, 김 의장은 “우리 정부는 총 1억 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 계획을 집행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지원이 전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크라이나 국민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김 의장은 전후 복구·재건 협력에 관해 “우크라이나는 한국정부의 ODA 중점협력국인 만큼 전후 우크라이나의 신속한 복구·재건을 위하여 양국 정부 및 기업 간 적극 협력해 나가기를 희망한다”면서 “전쟁의 참화에서 국가 재건 경험이 있는 한국이 인프라, 기초사회서비스, 공공 거버넌스 분야에서 우크라이나의 전후 복구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니콜라엔코 부회장은 “한국이 여야 없이 하나된 마음으로 우크라이나를 지원해줘 감사하다”며 “한국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날 접견에서 우크라이나 의회 방한단은 김 의장의 국회의장 취임을 축하하고 우크라이나에 초청하는 내용이 담긴 룰산 스테판추크 우크라이나 국회의장의 친서를 김 의장에게 전달했다.

김 의장은 “러시아의 침공으로 우크라이나에서 인명 피해가 계속되고 있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며, 희생자들에 대해 조의를 표한다”며 “부디 현 상황이 조속히 해결되어 우크라이나 국민들이 평화와 일상을 회복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