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앞두고 지친 우리 아이… 증상별 몸과 마음 관리법 다르다
  • 뉴스1
수능 앞두고 지친 우리 아이… 증상별 몸과 마음 관리법 다르다
  • 뉴스1
  • 승인 2022.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1월 17일 치러지는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100일 앞으로 다가왔다.

수험생들은 코로나19 유행으로 대면과 비대면 수업을 오가는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불안이나 긴장감, 체력이나 집중력 저하 등 몸과 마음이 더 빠르게 지쳐있을 수 있다.

이에 김윤나 경희대학교한방병원 한방신경정신과 교수는 9일 “수험생이 겪을 수 있는 증상은 크게 불안형과 체력 부족형, 집중력 부족형”이라며 “의료진과 상담해 빠르게 원인을 파악하고 적절한 처치를 받는 게 좋다”고 말했다.

불안형은 시험에 대한 과도한 스트레스로 걱정을 하면서 시간을 보내는 유형이다. 필요 이상의 스트레스는 코티솔 호르몬의 과다 분비로 이어져 뇌의 활성도를 감소시킨다. 스트레스로 인해 두통, 소화불량, 기력저하도 나타날 수 있다.

체력 부족형은 조금만 공부해도 피로를 느껴 공부를 지속할 시간이 남들에 비해 짧은 경우다. 수능을 준비하느라 정신적 피로감이 장기간 지속되면 신체기능의 회복도 떨어질 수밖에 없다.

집중력 부족형은 다른 학생들보다 더 많은 시간을 들여 공부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 성적이 잘 나오지 않는 유형이다. 흔히 공부 효율이 떨어진다고 평가받는데 암기력이 떨어지고 시험을 보는 동안 실수를 많이 하는 경우도 있다.

남은 기간 개인별 증상에 맞춰, 몸과 마음을 최상으로 관리해야 수능 당일 제 실력을 발휘할 수 있는 전략이 된다. 그러나 학생들은 갑작스레 찾아오는 불안감이나 체력 저하, 집중력 저하 등으로 고생하는 경우가 많다.

김 교수는 “학부모들이 급한 마음에 민간요법을 활용하는데, 중요한 시기인 만큼 전문 의료진과 상담을 통해 조심스럽게 접근하기를 권장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