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 꺾였지만… 아이들 야외활동 쉽게 보면 안되는 이유
  • 뉴스1
무더위 꺾였지만… 아이들 야외활동 쉽게 보면 안되는 이유
  • 뉴스1
  • 승인 2022.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볕더위는 한풀 꺾였지만, 아직 한낮 기온이 30도 내외에 이르는 등 더위기 한창이다. 더운 날씨에 아이들이 과도한 야외활동을 하면 열사병 등 온열질환에 걸릴 위험이 있다.

정성훈 강동경희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최근 “소아는 어른보다 열이 많고 열 배출은 힘들어 온열질환에 더 취약하다. 열사병 등으로 발전하면 신경학적 증상이 발생할 수 있어 어른보다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고온에 노출되면 호흡이 빨라지고, 과도한 호흡으로 인해 이산화탄소가 과하게 배출된다. 동맥의 이산화탄소 농도가 정상 범위 아래로 떨어지면 호흡곤란, 어지럼증, 손, 발이 저리고 마비되는 느낌, 실신 등이 발생할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온열질환은 우리 몸이 스스로 냉각할 수 있는 속도보다 더 빠르게 몸에 열이 가해질 때 발생한다. 특히 소아는 성인과 비교하면 신진대사율이 높아 열이 많지만, 생리적 적응능력이 떨어져 온열질환에 더 걸리기 쉽다.

체온 조절 능력을 넘어설 정도로 장시간 뜨거운 환경에 노출되면 몸 온도가 비정상적으로 상승하는 열사병에 걸릴 수 있다. 열사병은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어 의식이 저하되면 빨리 119에 신고해 병원에서 진료받도록 해야 한다.

열사병이 진행되면 △중심체온이 40도 이상으로 상승하고 △심박수와 호흡이 빨라지며 △구토와 설사가 동반할 수 있다. 또 △발작, 정신착란, 환각, 운동 실조증, 구음 장애 또는 혼수상태 같은 신경학적 증상을 보일 수 있다.

어린아이일수록 자기 몸 상태를 정확히 인지하기 어렵다. 따라서 온열질환 발생 여부를 예측하고 예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이를 위해 아이의 체온을 자주 확인하고 물을 수시로 마시게 하는 등 체온과 수분 관리를 꾸준히 해줘야 한다.

정 교수는 온열질환을 예방하기 위한 6가지 수칙으로 △폭염에 야외활동을 삼가고 △불가피할 경우, 자외선 차단 대책을 마련할 것을 권했다. 또 △갈증이 나지 않아도 수시로 물을 마시고 △두통, 어지러움, 구토 등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시원한 곳에서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만약 △증상이 심하면 즉시 119에 신고하고 시원한 곳으로 옮긴 후 옷을 풀어 느슨하게 하고 미지근한 물수건으로 몸을 닦아 체온을 내리고 △의식이 없으면 질식 위험이 있으니 물이나 음료수를 억지로 먹이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