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 피해’ 농가에 추석전 재해보험금 지급 추진
  • 뉴스1
‘집중호우 피해’ 농가에 추석전 재해보험금 지급 추진
  • 뉴스1
  • 승인 2022.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아두세요
농림축산식품부는 최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농가를 대상으로 손해평가를 신속히 완료하고, 오는 29일부터 추석 전까지 재해보험금의 50%를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논·밭작물 및 과수 품목은 수확기에 수확량 조사를 거쳐 보험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28일 농식품부에 따르면, 농작물재해보험은 사과·배·벼 등 67개 품목에 대해 재배기간 중 발생하는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를 보장하는 보험으로, NH농협손해보험이 운영하고 있다.

NH농협손해보험에 따르면 25일을 기준으로 시설작물 1824건(전체 가입건 중 3.6%), 밭작물 5124건(3.6%), 과수 3985건(3.1%), 원예시설 1926건(2.3%), 벼 4229건(0.2%) 등 총 1만5264건(0.7%)의 피해가 신고됐다. 작물별로는 멜론(210건), 고추(176건), 토마토(144건) 순으로 피해가 신고됐다.

농식품부는 추석 전 자금수요가 많은 농가가 호우 피해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NH농협손해보험에 보험금을 추석 전에 지급할 것을 지시한 바 있다.

이에 NH농협손해보험은 시설작물 피해 조사를 위한 손해평가인력을 신속히 배치해 사고접수 5일 이내에 피해 농지에 대한 초동 조사를 완료했고, 25일 현재 사고접수 건 중 56%에 대해 손해평가를 마쳤다. 나머지 사고접수 건에 대해선 31일까지 손해평가를 완료할 계획이다.

손해평가를 통해 보험금액이 확정된 농가에는 29일부터 순차적으로 보험금이 지급된다. 다만 원예시설에 피해가 발생한 농가에는 시설 개보수 이후에 보험금을 지급하지만, 농가가 선지급을 신청하는 경우 추정 보험금의 50%를 29일부터 우선 지급한다.

박수진 농업정책국장은 “신속하고 정확하게 피해를 산정하고 보험금 지급을 추석 전까지 완료해 지난 호우로 수확기를 앞둔 농작물 피해가 컸던 농가의 경영안정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