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암 극복한 팬에 유니폼 선물한 삼성 오승환, 8월 팬 퍼스트상 수상
  • 뉴스1
혈액암 극복한 팬에 유니폼 선물한 삼성 오승환, 8월 팬 퍼스트상 수상
  • 뉴스1
  • 승인 2022.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연장 10회초 마운드에 오른 삼성 오승환이 역투하고 있다. 2022.8.10/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삼성 라이온즈의 마무리 투수 오승환(40)이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선정하는 이달의 ‘KBO FAN FIRST’(팬 퍼스트) 수상자로 선정됐다.

KBO는 26일 “KBO리그 선수와의 특별했던 팬 서비스 경험이 담긴 약 270여 건의 사연 중 오승환의 팬서비스 내용이 담긴 사연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KBO에 따르면 오승환은 2016년 임승모씨가 혈액암으로 항암치료를 받던 병원에 소아암 후원 단체인 한국메이크어위시재단 홍보대사로 방문해 환자들에게 사인을 해주고 함께 사진 촬영을 했다.

이후 임씨는 2021년 완치 판정을 받았고, 2022년 8월 야구장 방문을 앞두고 오승환에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오승환은 임씨에게 경기 전에 만나자고 제안했고, 직접 준비한 유니폼과 사인볼을 선물로 건넸다.

임씨는 “2016년 첫 만남 당시 항암치료 때문에 살도 빠지고 몸 상태가 좋지 않았는데 오승환 선수를 만난다는 기대감에 몸 상태가 눈에 띄게 좋아졌었다”며 “6년이란 시간이 지났는데도 오승환 선수가 나를 기억해주고, 당일 경기에서 세이브까지 기록해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 줬다. 오승환 선수의 팬 서비스를 더 많은 사람이 알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에 사연을 보냈다”고 전했다.

오승환은 “내가 대단한 일을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오히려 큰 위안을 얻었다”며 “나의 작은 말과 행동이 건강을 회복하는 데에 도움이 됐다고 하니 매우 기쁘다”고 선정 소감을 전했다.

8월 KBO 팬 퍼스트상 수상식은 오는 29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리는 NC 다이노스와 삼성의 경기를 앞두고 진행될 예정이다.

오승환에게는 트로피와 상금 300만원이 수여되고, 임씨에게는 구단 초청 및 경기 관람을 포함한 다양한 혜택이 제공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