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군, 해양쓰레기 저감 우수기관 선정
  • 김영호기자
영덕군, 해양쓰레기 저감 우수기관 선정
  • 김영호기자
  • 승인 2022.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장관 표창·시상금 받아
폐초목·토사류 퇴비로 재활용
3억여원 처리비용 절감 성과
영덕군이 해양수산부 주관의 ‘2022년 지방자치단체 해양쓰레기 저감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지난 23일 부산시 벡스코에서 열린 ‘국제연안정화의 날’ 행사에서 해양수산부장관 우수기관 표창과 1000만원의 시상금을 받았다.

이 대회는 전국 연안 시·도 및 시·군·구의 정부 해양쓰레기 저감정책을 발굴하고 확산시키기 위해 해양수산부가 주관하는 평가로 영덕군은 ‘발상의 전환을 통한 태풍피해 해양쓰레기 처리로 지역 일자리 창출 및 농가소득에 기여’한 공로로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지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태풍 내습으로 인해 6500여t의 해양쓰레기가 발생해 과도한 처리비용이 소요되고 해양쓰레기 내 염분에 의해 재활용이 어려운 문제점이 있었던 영덕군은 지역 주민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해 성상별로 분리작업을 실시함으로써 해양쓰레기에 포함된 폐초목·토사류 2300여 t을 퇴비로 재활용해 3억여 원의 폐기물 처리비용을 절감하는 성과를 올렸다.

또한, 분리된 폐초목·토사류는 인근 해방풍 영농작목반에 전량 무상 제공해 퇴비구입비 1억여 원을 절감할 수 있었고 퇴비에 포함된 소량의 염분 성분이 해방풍, 쪽파 등 작물의 성장과 병해충 예방에 기여해 농가소득에 큰 효과를 가져왔다.

김광열 군수는 “급변하는 대·내외적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정책을 뛰어넘는 적극행정 실현이 필요하다”며 “실질적인 성과를 체감할 수 있는 우수사례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군민들의 삶을 본질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는 창의적이고 능동적인 행정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