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주식·외환시장 ‘블랙 먼데이’ 공포
  • 뉴스1
국내 주식·외환시장 ‘블랙 먼데이’ 공포
  • 뉴스1
  • 승인 2022.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율 장중 한때 1430원 돌파
코스피 3%·코스닥 5% 급락
삼전·하이닉스 52주 신저가
26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 거래일 대비 69.06p(3.02%) 하락한 2,220.94를 나타내고 있다.뉴스1
26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 거래일 대비 69.06p(3.02%) 하락한 2,220.94를 나타내고 있다.뉴스1
26일 국내 주식·외환시장이 ‘블랙먼데이’ 공포에 휩싸였다. 코스피지수는 3% 넘게 하락하며 2220선까지 떨어졌고 코스닥은 5% 폭락하며 700선이 붕괴했다. 달러·원 환율은 1435원까지 치솟으며 주식 하락을 부채질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카카오 등은 52주 신저가를 경신했다.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은 나란히 ‘파란불’이 켜졌다. 미국발 긴축 공포에 국내 증시가 연일 하락하고 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9.06포인트(3.02%) 하락한 2220.94에 거래를 마쳤다. 장 중 한때 2215.36까지 떨어졌다. 2020년 7월 27일(2203.48) 이후 2년 2개월여 만에 최저치다.

지난 21일 ‘자이언트스텝’(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단행한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충격에 더해 글로벌 시장의 달러화 초강세, 영국 정부의 경기부양책으로 경기침체 우려가 확대된 점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쳤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인플레이션 피크아웃(정점통과)이 유력하지만 연준의 고강도 정책은 피크아웃은 멀었다는 불안감을 줬고, 빠른 속도로 금리를 올리지 못하는 각국 중앙은행과의 미스매치 우려가 커졌다”고 설명했다.

코스닥은 전날 대비 36.99포인트(5.07%) 하락한 692.37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이 700선 아래에서 마감한 것은 2020년 6월15일(693.15) 이후 2년 3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서울외환시장에서 달러·원 환율은 전날보다 22.0원 오른 1431.3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장 중 한때 1435.4원까지 치솟기도 했다. 종가 기준 2009년 3월16일(1440.0원) 이후 13년 6개월여 만에 최고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