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염불사지 동서삼층석탑 보물 된다
  • 박형기기자
경주 염불사지 동서삼층석탑 보물 된다
  • 박형기기자
  • 승인 2022.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신라 석탑 전형·양식 등
흐름 파악 하는 귀중한 자료
예고기간 30일 후 정식 지정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 예고된 경주 남산동 소재 염불사지 동서삼층석탑 전경. 사진=경주시 제공
경주 염불사지 동서삼층석탑이 통일신라 석탑 전형과 양식 파악하는데 귀중한 자료로 파악돼 보물 지정을 앞두고 있다.

29일 경주시에 따르면 남산동 소재 염불사지 동서삼층석탑이 관보를 통해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 예고됐다.

염불사지 동서삼층석탑은 동탑과 서탑으로 나눠 축조된 석탑으로 통일신라 8세기 전반에 건립된 것으로 추정된다.

또 석탑이 위치한 염불사는 12세기에 폐사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주시는 통일신라 석탑의 전형과 양식사의 흐름을 파악하는데 귀중한 자료로써 가치가 충분하다는 설명이다.

앞서 경주시와 문화재청은 지난 2003년부터 시행한 발굴조사를 통해 흩어졌던 염불사지 동서삼층석탑 탑재를 확인한 바 있다. 이후 2007년 6월 복원 정비 착공에 나서 2009년 5월 복원 정비를 마쳐 현재까지 그 원형이 비교적 잘 보전돼 있다.

한편 ‘염불사지 동서삼층석탑’ 국가지정문화재 지정예고 기간은 공고일로부터 30일이며, 이후 ‘보물’로 정식 지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