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통일전 호국성지 조성 명소화 시동
  • 김우섭기자
경주 통일전 호국성지 조성 명소화 시동
  • 김우섭기자
  • 승인 2022.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2023년 부터 직접 운영
경주시-道독립운동기념관 협약
은행나무길 연계 관광명소 추진
통일전 은행나무
통일전 은행나무
경상북도는 통일기원을 위해 건립한 경주시 소재 통일전을 오는 2023년부터 경북도가 직접 관리·운영한다고 밝혔다.

도 이관을 위해 지난달 말 경북도-경주시-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이협력해 통일전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통일전은 1974년 故박정희 대통령의 신라삼국통일 유적지 조성계획에 따라 1977년에 조성돼 1987년 도에서 경주시로 이관 후 36년간 운영해 왔다.

초기에는 국가차원의 관람 유도로 학생과 일반인들의 관람·참배가 많았지만 현재는 관심과 활용이 예전의 명성을 이어가지 못하는 상황이다.

단순 관람 콘텐츠만으로는 통일전 운영 활성화에 한계가 있어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과 장기적 발전을 위한 새로운 관리체제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에 경북도는 국가적 차원의 호국 통일정신 계승을 위한 주요 호국시설로 거듭나고 시설 이용 활성화와 전문화를 통해 경북의 호국정신 계승·발전을 위해 경주시로부터 이관받게 됐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경북도는 시설관리, 운영인력 채용 등 운영 전반적인 운영계획을 세우고 경주시가 이관에 필요한 사전절차 이행 등을 마친 후 내년부터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이 위탁 운영해 학술연구와 교육프로그램 개발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경북도는 이관시설을 국가적 명소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장기적인 발전 방향을 모색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인근 경북산림환경연구원에 조성 마무리 단계에 있는 경상북도 지방정원, 화랑교육원 등과 연계해 호국의 성지로 자리매김하고 은행나무길명소로 손꼽히는 주변 환경과 경주의 풍부한 관광자원을 십분 활용해 나갈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의 호국정신은 나라의 어려움을 이겨내고 역사 발전을 이끌어 온 원동력이었다”며 “통일전에 깃든 삼국통일의 뜻을 이어 대한민국 대통합의 성지가 될 수 있도록 전 국민이 찾는 호국의 명소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