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지지율 5개월 만에 최고치
  • 뉴스1
尹대통령 지지율 5개월 만에 최고치
  • 뉴스1
  • 승인 2022.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 조사… 37% 근접
긍정평가 3%↑부정평가 3%↓
대구경북 제외 모든 권역 상승
호남서도 지지율 19.9% 달해
잇단 정상외교… 후속 챙기기
野 과도한 의혹 제기도 ‘한몫’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4일 경남 창원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를 방문한 모습.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7월 첫 주 이후 20주 만에 37%에 근접했다. 모든 연령대에서 지지율이 소폭 상승한 가운데 중도층뿐 아니라 진보층에서의 상승이 지지율을 견인했다는 분석이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지난 21~25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14명을 대상으로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평가를 조사한 결과, 긍정평가는 36.4%, 부정평가는 60.8%로 28일 나타났다.

지난주 조사와 비교했을 때 긍정평가는 3.0%포인트(p) 올랐고 부정평가는 3.0%p 낮아졌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차이는 24.4%p로 지난주(30.4%p)보다 격차가 줄었다.

윤 대통령의 36.4%란 지지율은 지난 7월1주차 지지율 37% 이후 최고 기록이다. 윤 대통령은 취임 후 52.1%의 지지율로 시작해 54.1%까지 지지율이 올랐으나 지속해서 하락했다. 6월5주차 조사에서 44.4%를 기록한 후, 7월1주차 조사에서 40%가 무너지더니, 8월1주차 조사에서는 29.3%를 기록하며 30%대마저 내줬다.

윤 대통령은 8월2주차 조사에서 30.4%로 30%대를 회복한 후 30%초반대의 지지율을 꾸준히 기록했다.

이번 조사에서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대구·경북(1.2%p ↓)을 제외한 모든 권역에서 상승했다. 특히 부산·울산·경남에서 8.8%p로 가장 많이 올랐고, 광주·전라(7.4%p ↑), 서울(4.3%p ↑), 인천·경기(1.1%p ↑) 순이었다. 호남 지역의 윤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은 19.9%에 달한다. 이는 윤 대통령이 호남에서 얻은 득표율(약 13%)을 상회한다.

모든 연령대에서도 지지율이 소폭 상승했다. 이념성향별로 봤을 때도 중도층에서 3.1%p(34.8%, 부정평가 63.2%), 진보층에서 2.9%p(15.8%, 부정평가 82.9%)가 올랐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 상승은 동남아 순방과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의 정상회담 등 잇따른 세일즈 외교와 일관되게 법과 원칙을 강조하는 통치 스타일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국내로 돌아와서는 수출전략회의와 방산수출전략회의로 후속 대책을 챙겼고, 일론 머스크 테슬라·스페이스엑스 최고경영자(CEO)와의 화상 면담에서 테슬라 공장의 한국 유치에 발벗고 나섰다. 또 한-케냐 정상회담을 통한 아프리카 국가들과의 협력 의지 및 2030 부산엑스포 유치에 힘을 보탰다.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이 요구한 국정조사에 합의한 것도 긍정적인 효과를 냈다는 분석이다. 반면, 민주당은 대장동 개발비리 관련 검찰 수사에 이어 김의겸 의원의 ‘청담동 술자리’ 의혹과 장경태 의원의 김건희 여사 사진 조명 의혹 ‘가짜뉴스’ 등이 중도층과 진보층을 떠나보낸 요인으로 분석된다.

윤 대통령은 또 최근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 사태와 MBC 기자와 대통령실 비서관 간 설전에 따른 도어스테핑 잠정 중단 사태 등에서 법과 원칙을 강조하며 지지층의 결집을 끌어냈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현재 중도층은 이런저런 이유 등으로 보수층에서 이탈한 세력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본격적인 회귀를 알리는 신호인지, 일시적인 현상인지는 용산과 국민의힘의 향후 행보와 결과에 좌우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97%)·유선(3%) 자동응답 전화(ARS)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3.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누리집)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