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규성 빛바랜 멀티골…집념의 벤투호, 가나에 2-3 석패
  • 뉴스1
조규성 빛바랜 멀티골…집념의 벤투호, 가나에 2-3 석패
  • 뉴스1
  • 승인 2022.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이강인이 프리킥을 차고 있다. 2022.11.28/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조규성이 골을 넣은 뒤 포효하고 있다. 2022.11.28/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2022.11.28/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역전골을 내준 선수들이 아쉬워 하고 있다. 2022.11.28/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아프리카의 복병’ 가나를 상대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싸웠지만 고배를 마셨다.

한국은 28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2-3으로 아쉽게 졌다.

한국은 전반전에 2골을 먼저 내줬지만 후반에 조규성의 멀티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후반 23분 통한의 실점을 하면서 다시 리드를 빼앗겼고 이를 만회하지 못하면서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1무1패(승점 1)에 머물며 12월3일 오전 0시에 펼쳐지는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무조건 승리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반면 가나는 1승1패(승점 3)로 반등에 성공했다.

1차전에서 포르투갈에 2-3으로 패배, 승리가 절실한 가나가 경기 초반부터 전체적으로 라인을 끌어 올렸다. 한국은 가나의 뒤 공간을 공략, 전반 4분만에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가나의 공격을 차단한 한국은 오른쪽 측면에서 정우영, 김진수, 권창훈이 유기적인 패스를 통해 상대 수비를 흔들었다. 이어 권창훈이 골문 앞의 조규성에게 낮게 깔아준 공이 상대 수비에 걸렸다.

이후 한국은 공 점유율을 높이면서 경기를 주도, 프리킥과 코너킥 등 세트피스를 통해 득점을 노렸다.

한국이 번번이 득점에 성공하지 못하자 가나에게 찬스가 넘어갔다. 가나는 주어진 기회를 단번에 잡았다.

전반 24분 가나의 수비수 모하메드 살리수가 프리킥 기회에서 공격에 가담, 혼전 상황에서 왼발 슈팅으로 한국 골망을 흔들었다.

실점 상황에서 안드레 아예우의 손에 공이 맞아 비디오 판독(VAR)을 했지만 주심의 온필드 리뷰 없이 그대로 골이 인정됐다.

기세를 높인 가나는 공세를 높였고 전반 34분 추가골을 터뜨렸다. 왼쪽 측면에서 조던 아예우가 크로스한 공을 모하메드 쿠두수가 달려들며 헤딩, 한국 골망을 흔들었다.

순식간에 2골을 내준 한국은 다시 공 점유율을 높이면서 기회를 엿봤다. 하지만 마지막 패스와 크로스의 정확도가 떨어져 만회골을 넣지 못한 채 전반전을 마쳤다.

한국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정우영을 빼고 나상호를 투입하면서 전반전 수비형 미드필더 역할을 수행한 황인범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올리는 등 공격적인 변화를 줬다. 전술 변화 후 한국은 공세를 높여 후반 8분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잡았다.

왼쪽 측면에서 김진수가 넘긴 크로스를 조규성이 높이 뛰어 올라 헤딩 슈팅한 공이 상대 골키퍼에게 막혔다. 한국 대표팀이 이번 대회에서 기록한 첫 유효 슈팅이다.

기세를 높인 한국은 후반 12분 권창훈을 빼고 이강인을 투입하면서 공격에 변화를 줬다. 정확한 왼발 킥과 크로스를 통해 창의력을 부여할 수 있는 이강인의 투입은 효과적이었다.

이강인은 투입 1분 만에 왼쪽 측면에서 상대 수비수 공을 뺏어낸 뒤 정확한 크로스를 보냈다. 이를 조규성이 몸을 날리며 헤딩, 가나 골망을 흔들었다.

흐름을 가져온 한국은 3분 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왼쪽 측면에서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김진수가 골문 앞으로 보낸 공을 다시 조규성이 상대 수비수 보다 높이 뛰어 올라 헤딩 골을 터뜨렸다.

이로써 조규성은 한국 선수 최초로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처음으로 멀티골을 기록한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한국의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후반 23분 가나가 빠른 공격을 이어갔다. 앞서 골을 넣었던 쿠두스가 왼쪽 측면에서 넘어온 공을 침착하게 왼발 슈팅으로 연결, 멀티골을 기록했다.

한국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다시 공세를 높인 한국은 후반 30분 이강인의 직접 프리킥, 손흥민, 김진수의 연속 슈팅으로 가나의 골문을 두들겼다.

계속된 슈팅에도 골이 나오지 않자 벤투 감독은 후반 33분 수비형 미드필더인 정우영을 빼고 공격수 황의조를 투입해, 공격수 숫자를 늘렸다.

이후 한국은 추가로 주어진 10분 동안 가나의 골문을 두들겼지만 전원 수비로 내려간 가나 골문을 열지 못하며 아쉽게 경기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