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내 갑질’ 문경 모전동 모 새마을금고 징계안 가결
  • 윤대열기자
‘직장내 갑질’ 문경 모전동 모 새마을금고 징계안 가결
  • 윤대열기자
  • 승인 2022.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시 모전동 모 새마을금고 간부 H씨와 여직원 K씨의 중징계(본보 11월 14일 4면)가 이사회에서 가결됐다.

모전동 모 새마을금고는 지난달 28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새마을금고중앙회본부의 징계 안을 확정했다.

앞서 새마을금고중앙회본부는 두 직원에 대한 감사결과 직장내 갑질 등 5개의 항목으로 간부 H씨는 ‘면직’, 여직원 K씨는 ‘정직’의 중징계 처분을 각각 공시했었다.

간부 H씨는 이사회 결과에 앞서 새마을금고 중앙회본부에 재심을 청구할 생각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