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효암 가는 길
  • 김희동기자
원효암 가는 길
  • 김희동기자
  • 승인 2023.0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원만

 

 

제 뜻을 굽히기도 하고 
제 뜻대로 뻗어가기도 하는
길을 먼저 보내고 느릿느릿
뒤따라가는 길입니다.
평생 한걸음도 옮기지 않은 나무들이 
짙은 그늘을 펼쳐놓은 것은
스스로 길이 되어 걸어간 것 
눈부시지 않게 올려다보라는 말이지요. 
가까이 다가가도 그냥
제 할 일 하는 다람쥐가 의젓하지 않은가요.
넉넉한 거리를 두고 서로 갈길 가는 중인 뱀에게 놀라 
돌을 던지는 것 미안해야합니다.
모두가 입을 다물면 들리는 물소리
침묵을 가르치는 선생이지요.

길가에서 천년 넘게 자리 공양하는 바위에 앉으면
마음의 뒤통수 때리는 목탁소리
절 마당에 올라 내려다보면 
햇볕 공양하는 이파리들 저리도 공손합니다.
오르기에 힘들지 않고 
내려가기에 짧지 않은 길 걷고 나면
몸도 마음도 나도 당신도 다 맑음이지요.
물도 나무도 바위도 다람쥐도 
사촌쯤 되어 있지요.

 

 

 

 

이원만 시인
이원만 시인

 

동국대학교 국문과 졸업

2023 계간 문학나무 신인상 등단

사회적 기업 (주)아트플랫폼 한터울 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
  • 경북 포항시 남구 중앙로 66-1번지 경북도민일보
  • 대표전화 : 054-283-8100
  • 팩스 : 054-283-53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용복 국장
  • 법인명 : 경북도민일보(주)
  • 제호 : 경북도민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03
  • 인터넷 등록번호 : 경북 아 00716
  • 등록일 : 2004-03-24
  • 발행일 : 2004-03-30
  • 발행인 : 박세환
  • 편집인 : 모용복
  • 대표이사 : 김찬수
  • 경북도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경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iDominNews@hidomi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