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사월의 디카시[깍쟁이 빨강]
  • 김희동기자
정사월의 디카시[깍쟁이 빨강]
  • 김희동기자
  • 승인 2023.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의 자리까지 쳐들어와
저만 튀어 보이려 애쓴다
미운데
미워할 수가 없는

 

 

*****


[시작노트] 오월! 장미의 계절이었다. 벌써 저마다 뽐냈던 시간들을 털어내고 있어 아쉬운 시간이다.

포항 형산강변에도 북부 영일대 장미원에도 철길숲에도 색색깔의 장미가 너무나 많이 피어 지나는 눈길마저 환하다. 조금 늦게 찾아갔는지 멀리서 볼 때는 괜찮았는데 조금씩 떨어지고 시든 얼굴들이다.


이번에 포착한 장면은 보자마자 새침떼기나 깍쟁이 같은 단어들이 떠올랐다. 여자 친구들 무리에 보면 꼭 저런 친구가 있었다. 혼자 예쁜척, 귀여운척 다 하는, 그러나 정말 예쁘고 귀여워서 미워할 수가 없는... 그런 톡톡 튀는 스스럼없는 모습이 부럽기도 했다. 조금은 예뻐 보이고 튀고 싶은 날도 있지만 잘 안되고, 안하던 짓을 하고 나오면 어색하기 짝이 없어 하루를 어리버리하게 보내게 된다.

그런 날들이 떠오르니 더욱 눈에 들어왔던 빨간 장미였다.



디카시.글: 정사월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
  • 경북 포항시 남구 중앙로 66-1번지 경북도민일보
  • 대표전화 : 054-283-8100
  • 팩스 : 054-283-53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용복 국장
  • 법인명 : 경북도민일보(주)
  • 제호 : 경북도민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03
  • 인터넷 등록번호 : 경북 아 00716
  • 등록일 : 2004-03-24
  • 발행일 : 2004-03-30
  • 발행인 : 박세환
  • 편집인 : 모용복
  • 대표이사 : 김찬수
  • 경북도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경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iDominNews@hidomi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