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한파·대설로부터 24시간 시민 안전 지킨다
  • 정혜윤기자
대구시, 한파·대설로부터 24시간 시민 안전 지킨다
  • 정혜윤기자
  • 승인 2023.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3월 15일까지 4개월간
겨울철 자연재난 대책 추진
도로 교통, 농·축산시설부터
취약계층 맞춤 보호대책 마련
인명·재산 피해, 불편 최소화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가 대설·한파 등 겨울철 자연재난에 따른 인명·재산 피해 및 시민 불편 최소화에 나섰다.

대구시는 ‘겨울철 자연재난 종합대책’을 마련, 내년 3월 15일까지 4개월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우선 대설·한파에 대비한 재난안전상황실을 운영해 연중무휴 24시간 상황 관리를 하고, 강설예보·한파특보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근무를 실시한다.

또 지역·구간별 특성을 반영한 제설 대응 체계 확립을 위해 도로별 제설 책임기관을 지정해 제설구간을 명확히 하고 제설 전진기지(30곳) 장비 배치, 상습 결빙 도로구간 제설제 사전살포 등 선제적 대응 체계와 유관기관 협조체계를 구축했다.

교통안전 대책으로는 대구경찰청과 협업해 폭설·결빙 대비 교통상황 통제, 통제구간 우회 지도·안내, 대중교통 대책을 마련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비닐하우스 및 농·축산시설 피해 경감 대책을 위해선 비닐하우스, 버섯재배시설, 축사 설치 시 표준규격 및 설계강도 기준 이상으로 설치하도록 교육을 진행하고, 지붕에 눈이 쌓이지 않도록 수시 제설 작업 등 주요 재해별 대응 요령을 홍보할 계획이다.


농축산물 피해 예방을 위해선 주기적인 기상 상황 전파 및 농작물 관리 요령 지도를 하고, 농업재해대책 상황실 운영으로 피해 발생 시 신속한 피해조사 및 복구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한파대책으로는 한파대비 전담반을 꾸려 상황 총괄, 상수도 동파, 단전, 취약계층 관리, 농작물 설해 예방 등 한파 지속기간 동안 24시간 상황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시설 피해 발생 대비 비상대기반을 상기 가동해 신속 대응한다는 구상이다.

취약계층 맞춤형 보호대책으로는 한파특보 시 △독거노인 일일 안부 확인 및 혹한기 극복 용품 지원 △거리 노숙인은 야간 응급 잠자리 지원, 현장 상담을 통한 시설 입소 계도 △쪽방 생활인은 연탄 등 한파 극복 용품 지원, 소방서 등 화재 안전 점검을 통해 인명사고가 생기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홍보대책으로는 긴급재난문자 송출, 홈페이지, 전광판 등 모든 매체를 최대한 활용해 겨울철 자연재난대비 국민행동요령 및 협조사항 등을 적극 홍보하는 한편 도로교통, 농·축산, 한파 대책별 홍보 계획도 세웠다.

이밖에 시민과 함께하는 제설운동을 위해 제설도구(넉가래, 삽, 빗자루 등)를 행정복지센터에 비치하고, 시민제설자율참여봉사단 구성 등 직장, 시민단체를 활용한 시민제설운동 전개, 내 집 앞 눈 치우기 시민 참여를 유도하기로 했다.

김형일 대구시 재난안전실장은 “올해는 군위군 편입 후 처음 맞이하는 겨울로 군위군에 강설·한파로 인한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중점 관리할 계획”이라며 “대구시·구·군 유관기관과 협업해 인명·재산 피해 및 시민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총력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