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농수산물도매시장 관리주체 개장 36년만에 ‘지방공사’로 전환
  • 김무진기자
대구농수산물도매시장 관리주체 개장 36년만에 ‘지방공사’로 전환
  • 김무진기자
  • 승인 2023.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시의회 본회의서 조례 통과… 市 직영사업소→지방공사 전환
대구농수산물유통관리공사 내년 1월 출범… 임직원 내달 초 모집
대구농수산물유통관리공사 조직 구성도. 사진=대구시 제공

대구농수산물도매시장 관리 주체가 36년 만에 대구시 직영 사업소에서 지방공사 체제로 전환된다.

대구시는 ‘대구농수산물유통관리공사’를 설립, 내년 1월 출범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전날 대구시의회 본회의에서 대구농수산물유통관리공사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와 출자동의안이 통과, 설립 절차가 최종 마무리됨에 따른 것이다.

농수산물유통관리공사는 농수산물도매시장의 관리와 운영뿐 아니라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농수산물 및 농수산식품을 원활하게 유통, 적정한 가격을 유지하도록 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시는 공사 설립을 계기로 도매시장 관리 및 운영, 법인 및 중도매인에 대한 지도 감독, 농수산식품 유통구조 개선, 학교 급식사업과 관련한 농수산식품의 유통 등을 추진하는 등 영남 내륙권 농수산물 유통 생태계 구축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방침이다.

특히 시 직영 체제로는 사업 추진에 한계가 있었던 ‘e-마켓 플레이스 사업’, ‘로컬푸드 공공 급식 지원사업’, ‘한약재 도·소매 활성화 사업’ 등 다양한 신규사업을 구상하고, 공사 출범 이후 대구농수산물도매시장을 첨단 선진 도매시장으로 도약시키기 위한 대대적인 경영혁신에 나설 예정이다.


시는 임원추천위원회 구성, 임원 선임, 공사 제규정 마련, 설립 등기 등 공사 설립을 위한 후속 절차를 신속히 밟을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내달 초쯤 공사 사장을 포함한 임원을 공개 모집한다. 사장 1명, 비상임 이사 6명, 감사 1명 등 총 8명을 뽑아 임원진을 꾸린다. 임기는 3년이다. 임원 심사는 별도 구성한 임추위에서 서류·면접 방식으로 진행한다.

공사 실무를 담당할 신규 직원 채용은 내년 중 이뤄진다. 공사 정원 68명(일반직원 32명, 무기계약 36명) 중 일반직원(경력직 및 신입) 29명, 무기계약 13명 등 총 42명을 인력 채용 전문업체 위탁 및 공개 모집을 통해 뽑는다. 기존 농수산물도매시장 등에서 근무 중인 공무직과 주차관리원은 고용 관계를 유지한다.

안중곤 대구시 경제국장은 “대구농수산물유통관리공사 설립을 통해 급격한 지역 농산물 유통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력을 높이고, 경영평가를 통해 고객 만족과 혁신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통해 농수산물도매시장을 영남 내륙권 농수산물 물류 거점시장으로서의 위상을 가지도록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1988년 개장한 대구농수산물도매시장은 전국 34개 공영 도매시장 중 거래액 규모가 3위(2022년 1조1000억원)에 달한다. 하지만 대구시 직영 체제에서 공무원의 잦은 순환 전보 등으로 전문적 관리·운영에 한계가 많아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