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대구에 8000억 통큰 투자
  • 김무진기자
SK, 대구에 8000억 통큰 투자
  • 김무진기자
  • 승인 2023.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와 ABB 생태계 활성화 맞손
AI 데이터·연구개발센터 조성
전액 민간 자본으로 구축·운영
4일 대구시 산격청사에서 열린 ‘대구 수성알파시티 ABB(인공지능·블록체인·빅데이터)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투자·협력 협약식’에서 홍준표 대구시장(왼쪽 두 번째)을 비롯해 SK C&C, SK리츠운용, 아토리서치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구시 제공
SK그룹이 대구에 8000억원을 투자한다.

대구시는 4일 산격청사에서 SK C&C, SK리츠운용, 아토리서치와 ‘대구 수성알파시티 ABB(인공지능·블록체인·빅데이터)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투자·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인공지능, 클라우드,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국내 대표적인 디지털 솔루션 기업인 SK C&C는 자산운용 및 투자 전문회사인 SK리츠운용, 클라우드 솔루션 유망기업인 아토리서치와 손잡고 수성알파시티에 ‘인공지능(AI) 데이터센터(AIDC)’를 건립할 계획이다.

이 센터는 고성능 AI 인프라를 활용한 기업 데이터를 수용해 저장, 분석, 연계의 고도화된 데이터 서비스 제공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AI 데이터센터는 전액 민간 자본으로 구축·운영된다.

약 8000억원을 투자해 총 수전량 40Mw, 부지 9917㎡(3000평), 연면적 2만9700㎡(9000평) 규모로 건립할 계획이다.

향후 SK C&C는 데이터센터 구축 및 운영 전반을 총괄하고, 지역 기업의 AI 기반 클라우드 전환을 지원하기 위한 각종 사업에 적극 참여한다. SK리츠운용은 자산관리회사로서 AIDC 신축에 필요한 자금 조달 업무를 수행하고, 아토리서치는 AIDC 개념 설계·구축·운영 등에 대한 서비스 지원, 각종 공동 연구과제 및 사업 발굴·수행을 담당한다.

시는 이번 데이터센터 유치가 지역 데이터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확대 창출하는 동시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대구시가 공동 기획·추진 중인 ‘국가 디지털 혁신지구 조성’ 예타 사업의 성공에도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했다.

시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대기업 협업에 기반한 지역 기업 디지털 동반성장의 대표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발전시켜 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SK C&C의 비즈니스 혁신 자원을 활용한 AI 연구개발(R&D)센터, 스타트업 지원, AI 교육 프로그램 등을 함께 구성·운영해 ABB 분야 R&D-스타트업·벤처육성-인재 양성이 유기적으로 선순환되는 디지털 혁신생태계 조성에 대한 협의를 할 예정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이번 민간 데이터센터 유치는 수성알파시티를 비수도권 최대의 디지털 혁신 거점으로 조성하기 위한 예타사업 성공의 든든한 인프라가 될 것”이라며 “관련 사업이 원스톱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데이터센터 인·허가, 건축에 필요한 모든 행정적·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