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돗물 ‘청라수’ 안전 식품 인정 받아
  • 정혜윤기자
대구 수돗물 ‘청라수’ 안전 식품 인정 받아
  • 정혜윤기자
  • 승인 2023.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S0 22000 국제표준인증 획득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들이 최근 ISO의 식품안전경영시스템인 ‘ISO 22000’ 인증 획득을 기념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 제공

대구 병입 수돗물인 ‘청라수’가 국제적으로 안전한 식품으로 인정받았다.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최근 국제표준기구(ISO)의 식품안전경영시스템인 ‘ISO 22000’ 인증을 획득했다고 4일 밝혔다.

ISO 22000 인증은 국제표준기구(ISO, 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Standardization)에서 식품의 취급·생산·공급 단계에서 생길 수 있는 위해 요인을 사전 차단·제거, 위생적이고 안전한 식품을 생산·공급하는 식품안전경영시스템의 요구사항을 규정한 국제표준이다.

대구 상수도사업본부는 매곡·문산·고산·가창·공산 등 5개 정수장의 취수부터 수도꼭지까지 수돗물 생산·공급 과정 전체, 병입 수돗물 ‘청라수’ 생산시설에 대해 ISO 22000 인증을 획득했다.

수돗물 생산 및 공급 전 과정에 ISO 22000 인증을 받은 것은 대구의 수돗물이 안전하게 먹는 ‘식품’으로 체계적인 위생 관리 및 식품 위해요소 중점 안전 관리를 통해 엄격하게 관리되고 있음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대구시는 올 3월부터 매뉴얼, 절차서, 지침서 등을 제정·마련해 문서화 시스템을 구축하고, 생산·공급 공정별 식품 위해요소 중점 관리 기준 및 엄격한 위생 관리 기준을 적용하는 등의 인증 요건을 철저히 이행해 지난달 30일 국제인증기관인 한국경영인증원(KMR)으로부터 인증을 받았다.

시는 인증 요건 이행을 위해 정수장의 위생전실, 여과망, 출입문 이중화, 방충망 설치·교체, 깔따구 유충 등 이물질 유입 방지를 위한 환기구 정비, 정수장 위생 관리 개선 사업 등 시설개선을 시행했으며 차후 꾸준한 사후관리도 이어갈 계획이다.

김경식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식품안전경영시스템 인증 획득으로 대구 수돗물이 안전한 ‘식품’으로 엄격하게 관리되고 있다는 것이 입증됐다”며 “이러한 국제적 인증을 통해 대구 수돗물에 대한 시민 신뢰도를 회복하는 동시에 보다 세심하고 철저한 관리로 안전한 고품질의 수돗물을 생산하는 정수장의 엄격한 위생 개선에도 한층 더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