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강동무지개마을돌봄터 ‘문 활짝’
  • 박형기기자
경주시, 강동무지개마을돌봄터 ‘문 활짝’
  • 박형기기자
  • 승인 2023.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함께돌봄센터 7호점
초등돌봄 사각지대 해소
.주요 내빈들이 7일 강동무지개마을돌봄터 개소식에 참석해 테이프 커팅 퍼포먼스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주시

경주시가 초등돌봄 사각지대 해소에 앞장서고 있다.

시는 7일 다함께돌봄센터 7호점인 강동무지개마을돌봄터 개소식을 가졌다.

개소식은 주낙영 시장, 이철우 시의회 의장 및 시의원, 지역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해 축하공연, 사업추진 경과보고, 테이프커팅, 시설라운딩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다함께돌봄센터는 돌봄 공백이 있는 만 6세부터 12세 초등학생들에게 소득 수준에 상관없이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민선8기 핵심 공약사업 중 하나다.

이번 7호점은 면적 94㎡ 규모로 사무·독서·활동공간, 조리실, 상담실 등이 마련돼 있으며, 강동청년회가 위탁기관으로 지정 돼 2028년 7월까지 운영한다.

학기 중 운영시간은 오후 2시부터 8시, 방학 중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이용정원은 20명이다.

센터는 돌봄 교사를 활용해 독서 및 학습지도, 간시 제공 등의 일상적인 활동을 지원한다. 또 외부 강사를 초빙해 미술지도, 체육수업, 텃밭 가꾸기, 스피치, 요리활동, k-pop 댄스 등의 특기적성 프로그램 운영과 아동별 일정에 따라 상시·일시(긴급) 돌봄 서비스도 제공한다.

시는 보다 많은 맞벌이 가정의 양육부담 경감과 아동들에게 질 높은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내년도에는 8호점 다함께돌봄센터 개소·운영을 추진할 예정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아동들이 방과 후 안전한 공간에서 쉬면서 다양한 돌봄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다함께돌봄센터를 점진적으로 확충해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아동친화도시 경주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