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대구 살림 10조5864억… IMF사태 이후 25년만에 감소
  • 김무진기자
내년 대구 살림 10조5864억… IMF사태 이후 25년만에 감소
  • 김무진기자
  • 승인 2023.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내일 본의회 거쳐 확정
전년 대비 예산안 1443억원↓
규모 변동 않고 세부 내용 수정
지방채 미발행·재정건전 공감
민생·복지 관련 예산지원 확대
대구시청 산격청사 전경.
대구시청 산격청사 전경.

대구시 예산안이 IMF(국제통화기금) 사태 이후 25년 만에 처음으로 전년 대비 줄어든 규모로 짜여지게 됐다.

10일 대구시의회에 따르면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지난 6~8일 사흘 간 내년 대구시 예산안을 종합 심사해 대구시가 제출한 10조5864억4400만원에 대해 규모를 변동하지 않고, 일부 세부 편성 내용을 조정해 수정 가결했다.

대구시의 내년 예산안은 전년 대비 1443억원 줄었다. 전년 대비 예산 규모를 줄여 편성한 것은 IMF 이후 25년 만에 처음이다.

시의회 예결위는 이번 예산안 심사에서 어려운 여건에도 지방채를 발행하지 않는 대구시의 건전 재정정책 기조에는 공감했다.

하지만 부족한 재원 상황에서 빚을 내지 않는 대구시의 재정정책이 대구의 미래 신성장 동력이나 민생경제 지원에 부족함이 없는지 집중 점검하고 따졌다.

또 관행적으로 편성되던 불필요한 예산이나 보여주기식 예산, 선심성·일회성 등의 낭비적 예산 등에 시민들의 소중한 혈세가 불필요하게 편성되지 않았는지 면밀하게 들여다봤다.

구체적으로 심사 첫날 ‘총괄 및 정책질의’를 통해 ‘동성로 르네상스 프로젝트’, 국가로봇테스트필드, 도심융합특구 등 시 역점 시책은 물론 전세사기 사건, 소상공인 지원 등 민생 현안에 대해서까지 폭넓게 논의하고 점검했다.

특히 민생경제와 맞닿은 골목상권 활성화 사업의 확대, 명복공원 현대화 사업의 조속한 추진, 발달장애인 지원 문제 등 각종 시 현안 사업들을 심도 있게 다뤘다.

이재숙 대구시의회 예결특위 위원장은 “내년 대구시 예산안은 역대급 재정위기 상황에서 IMF 이후 25년 만에 전년 대비 예산 규모가 줄어든 만큼 꼭 필요한 민생 관련 및 복지 예산이 무리하게 삭감되지 않았는지 신중하게 살펴봤다”고 말했다.

이어 “어려운 재정 여건에서 다소 불필요하다고 파악한 예산은 과감히 삭감하고, 꼭 필요한 민생이나 취약계층 지원 확대에 쓰이도록 조정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의회 예결위가 의결한 내년 대구시 예산안은 12일 시의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