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사월의 디카시] 아침풍경
  • 김희동기자
[정사월의 디카시] 아침풍경
  • 김희동기자
  • 승인 2024.0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우원 작 ‘아침풍경-2’(대구 수성못 촬영)
-정우원



저 하늘의 붉은 구름은 물 속에 비춰있는데

내 인생의 지난 시절은 어디에 비춰 있을꼬



*****

[감상] 제목에서 ‘아침’이라고 하지 않았으면 일출인지 일몰인지 알 수 없었을 장면이다. 의도한 것인지는 알 수 없으나 풍경 속 인물의 존재 또한 특별하다.



하늘조차도 자신의 모습을 비춰보며 붉은 마음을 드러내는데 그를 마주한 마음이 어땠을까. 장엄한 풍경 앞에 얼마나 작고 초라한 인간의 모습인가.



멋진 풍경이다. 그러나 누군가가 저기 서 있는 장면이었기에 그냥 잘 찍은 풍경사진이 아니라 디카시가 되는 것이다. 그러나 제목에서 주는 느낌이 조금 밋밋하여 아쉬웠다.



원래 찍고자 한 것이 아니었더라도 작가는 풍경 속 그를 발견하였고, 그의 마음을 읽었으리라. 웅장하게 펼쳐진 영상의 아름다움에 인생을 반추하고 선 화자의 마음이 담긴 언술이라 마음이 간다.



디카시: 정우원/ 글: 정사월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
  • 경북 포항시 남구 중앙로 66-1번지 경북도민일보
  • 대표전화 : 054-283-8100
  • 팩스 : 054-283-53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용복 국장
  • 법인명 : 경북도민일보(주)
  • 제호 : 경북도민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03
  • 인터넷 등록번호 : 경북 아 00716
  • 등록일 : 2004-03-24
  • 발행일 : 2004-03-30
  • 발행인 : 박세환
  • 편집인 : 모용복
  • 대표이사 : 김찬수
  • 경북도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경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iDominNews@hidomi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