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만에 K리그 돌아온 황선홍 감독, '친정' 포항 상대로 무승부
  • 뉴스1
4년 만에 K리그 돌아온 황선홍 감독, '친정' 포항 상대로 무승부
  • 뉴스1
  • 승인 2024.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하나시티즌에 부임한 황선홍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4년 만에 대전 하나시티즌의 지휘봉을 잡으며 K리그로 돌아온 황선홍 감독이 첫 경기에서 무승부에 만족했다.

대전은 15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17라운드에서 포항 스틸러스와 1-1로 비겼다.

이로써 대전은 황선홍 감독 체제에서 치른 첫 경기에서 승점 1을 획득, 승점 15(3승 6무 8패)로 1경기를 덜 치른 전북 현대(승점 14)를 제치고 10위에 올랐다.

포항은 최근 2경기 연속 승리에 실패하며 8승 6무 3패(승점 30)가 됐다.

시즌 초반부터 하위권에 맴돌던 대전은 이민성 감독과 결별한 뒤 지난 3일 황선홍 감독을 선임했다. 지난 2020년 대전을 지도했던 황선홍 감독은 4년 만에 돌아왔다.

황선홍 감독의 데뷔전에서 대전은 경기 초반 강한 전방 압박과 빠른 공격을 통해 주도권을 잡았다.

기회를 노린 대전은 전반 14분 상대의 자책골로 리드를 잡았다. 포항 수비수 이동희가 대전 강윤성의 크로스를 막는 과정에서 자신들의 골문 안으로 공을 밀어 넣었다.

하지만 대전은 선제 득점 이후 주도권을 완전히 내줬다.

실점 후 반격에 나선 포항이 전반 24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허용준은 왼쪽 측면에서 넘어온 오베르단의 크로스를 헤더 슈팅으로 연결, 동점 골을 터뜨렸다.

대전은 동점 골을 내준 뒤 김인균, 레안드로를 투입했지만 좀처럼 흐름을 바뀌지 않았다.

포항은 공격을 이어가면서 허용준, 조르지, 한찬희 등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벗어나거나 상대 수비수 몸에 맞고 골문을 벗어났다.

포항은 후반전에도 계속해서 공 점유율을 높이면서 대전을 압박했다. 하지만 한찬희가 후반 17분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놓치고, 이호재가 후반 30분 골대를 강타하는 등 골 결정력 부족으로 좀처럼 앞서 나가지 못했다.

대전은 남은 시간 수비에 집중하며 포항의 파상공세를 막아내면서 승점 1을 획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
  • 경북 포항시 남구 중앙로 66-1번지 경북도민일보
  • 대표전화 : 054-283-8100
  • 팩스 : 054-283-53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용복 국장
  • 법인명 : 경북도민일보(주)
  • 제호 : 경북도민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03
  • 인터넷 등록번호 : 경북 아 00716
  • 등록일 : 2004-03-24
  • 발행일 : 2004-03-30
  • 발행인 : 박세환
  • 편집인 : 모용복
  • 대표이사 : 김찬수
  • 경북도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경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iDominNews@hidomi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