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청, 대구더부살이 27년 세월 끝났다
  • 경북도민일보
경북도청, 대구더부살이 27년 세월 끝났다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08.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경북발전 100년대계 마련…300만 도민 숙원 이뤄
민선 4기 김관용 지사 공약 실현, 발빠른 작업 성과

 
 
경북도청 이전지가 안동시 풍천면과 예천군 호명면으로 결정되면서 27년간 대구더부살이가 막을 내렸다. 사진은 현재 대구광역시 산격동에 위치한 경북도청 전경.
 
경북도청 이전 후보지가 8일 최종 확정되면서 27년 대구더부살이가 끝났다. 경북도청의 대구더부살이 청산은 300만 도민들의 한결같은 숙원이었다.
그 숙원이 민선4기 김관용 지사의 공약에 따른 도청이전추진위원회의 발빠른 이전작업으로 마침내 이뤄진 것이다. 이전이 확정된 8일은 300만 도민들이 경북인으로 자긍심을 되살리는 역사적인 날로 기록될 것이다. 특히 도청의 도내 이전으로 300만 도민의 단합과 화합을 더한층 다지게돼 새 경북발전의 100년 대계를 이룩하는 새지평을 열게된다.

 
#경북도청이전 일지
 경북도청 이전은 16개 시·도 중 가장 늦게 추진, 결정된 것이다. 그만큼 300만 도민들이 도청의 대구더부살이에 따른 설움과 불편을 겪어왔다.
 경북도청은 1981년 7월 대구와 경북이 광역자치단체로 분리된 이후 더부살이가 시작됐다.
 도청의 도내 이전과관련, 1991년 제4대 도의회가 출범하면서 이전작업이 추진됐다. 제4대 도의회는 도청이전을 둘러싼 지역이기주의로 3년의 다툼의 세월을 보낸끝에 1994년 3월 도청소재지 후보지 선정 용역작업까지 이끌었다. 그러나 이듬해인 1995년 3월 후보지선정 용역 보고서에 대한 불신임 결의안이 제출되면서 이전의 길을 열지 못했다. 도의회는 그해 5월 용역 결과에 따라 안동과 구미,의성,경주,포항+영천 등 6개 지역을 후보지로 선정한 수정안을 의결했지만 지역 간 갈등의 골이 너무 깊어 후보지 선정을 위한 표결을 못한채 원안을 집행부에 넘겨버렸다. 집행부로 넘어간 도청이전 후보지 결정은 또 4년간 손도 못댄채 사장됐다.
 도는 1999년 12월 도청소재지 선정추진위원회 조례안을 추진했으나 지역간 유치대결이 심화되면서 집행부가 유보쪽으로 결정했다. 이의근 지사 도정이 경북발전의 한계를 드러낸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그후 도청이전문제는 6년 새월이 지나도록 묻혀버렸다.

#민선4기 김관용 지사 공약 본격 추진
 민선 3기 이의근 도정이 막을 내리고 민선4기 김관용 지사시대가 활짝 열리면서 경북도청 이전은 경북도정의 최대현안으로 부상했다. 300만 도민들의 도청의 도내 이전 염원을 적극 수렴,발벗고 나선 것이다.김 지사는 2006년 12월 도청이전 조례안을 확정했다. 경북도의회도 집행부의 의지를 감안, 두 달후인 2007년 2월 도청이전 조례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경북도청 이전을 위한 법적 제도적 장치가 마련된 것이다.
 
#충남도와 공조협약 체결
 도는 2007년 4월 도청이전 특별법 제정을 위해 충남도와 공조 협약을 체결했다. 이어 9월`도청이전을 위한 신도시건설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안’이 국회의원 34명의 공동발의로 국회에 제출됐다. 도는 2007년 4월에는 도청이전을 실질적으로 주도할 민간 중심의 심의 의결기구인 `도청 이전 추진위원회’를 발족했다. 경북도청이전작업이 본궤도에 오른 것이다. 추진위는 당연직 위원 6명과 위촉직 위원 11명 등 17명으로 구성됐다. 위원장은 이규방 한국토지공사 상임고문이 맡았다.
 도는 5월 도내 23개 시장·군수와 시·군의회 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전의 공정한 추진과 페어플레이를 다짐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국토연구원과 대구경북연구원에 공동으로 `이전 예정지 선정 등을 위한 연구용역’을 발주했다.
 6월에는 도청이전 홈페이지를 개설했다. 9월에는 도청이전 추진위원회 정책결정 자문기구인 자문위원회를 구성, 송승달 경북대 명예교수를 위원장으로 선임했다. 본궤도에 오른 도청이전작업은 올들어 가속도가 붙었다. 도청이전추진위는 국토연구원과 대구경북연구원이 마련한 `도청소재도시 기본구상안’과 `입지 기준 및 평가기준’안을 바탕으로 1월 28~31일 4일간 도내 4개 지역을 돌며 입지기준 마련을 위한 주민설명회를 가졌다.이어 2월 22일 도청이전 청사진인 계획인구 10만명 이상, 전체면적 12㎢ 이상을 골자로 하는 입지기준안이 나왔다.
 
#국회`도청이전 지원에 관한 특별법’통과
 이처럼 추진이 활기를 띠는 가운데 지난 2월 26일 도청이전의 가장 난제로 도가 걱정했던 도청이전에 따른 재정문제가 풀렸다. 제17대 국회가 `도청이전을 위한 신도시건설 및 지원에관한특별법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시켰다. 도청이전이 현실로 닥어온 상황이다. 3월 28일 공포된 이 법안은 6개월이 경과한 9월부터 시행된다.
 도청이전추진위의 도청이전작업이 더욱 가속도가 붙었다. 4월 14, 15일 동부와 서부권으로 나눠 평가기준 마련을 위한 주민공청회를 열어 주민 의견을 수렴했다.  이어 4월 18일 △균형성 △성장성 △접근성 △친환경성 △경제성 등 5개 기본 항목과 14개 세부항목으로 된 도청이전 예정지 선정을 위한 평가기준안이 확정했다.
 4월 28일부터 5월 15일까지 23개 시·군을 대상으로 후보지를 공모했다. 안동시와 예천군이 공동유치신청을 했다. 영천,상주,의성,군위,영주를 비롯, 포항·경주·김천·구미 칠곡·군위 등 11곳(12개 지자체)이 유치신청을 내면서 유치전이 후끈 달아올랐다. 북부권 공동유치전은 의성군 등이 개별 유치전에 나서면서 무산됐다. 11곳 후보지는 5월 23일 1차 평가에서 모두 입지기준에 적합하다는 판정을 받았다. 도내 23개 시·군에서 1명씩 추천된 평가원과 경북과 연고가 전무한 60명의 평가원들은 외부와 단절된 곳에서 4일부터 현지실사 등을 거치는 공정한 평가작업에 착수, 영천을 새경북의 새역사를 펼 도청후보지로 확정,경북의 새시대가 열리게됐다.
  /한승민·석현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