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철회하라”
  • 김대욱기자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철회하라”
  • 김대욱기자
  • 승인 2021.0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어업단체 입장표명
수산물·관광산업 피해 우려
지역내 경제·산업에 악영향
市 “국회의원·유관기관 합심
정부 차원 강력한 대책 요청”

“일본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

포항시는 14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수 방류 결정과 관련, 동해안 최대 어업전진기지로서 피해를 크게 우려하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시는 이날 구룡포수협 및 포항수협 등 지역 어업단체와 공동 입장으로 후쿠시마 원전수 방류로 수산물 품질을 보장하지 못할 경우, 전 국민 건강에도 크나큰 걱정이 될뿐만 아니라, 전국 수산물 생산량에 상당히 기여하는 도시로서 국민 안전이 우려된다며 반발했다.

시는 경북도 해안선 길이 536.9㎞의 약 38%에 해당하는 203.7㎞ 해안선을 보유하고 1361가구 5000여명에 달하는 어업인구가 있으며, 전국 대게 생산량 57%, 전국 문어 생산량 23%, 전국 과메기 생산량 90%로 연간 수산물 위판금액 2000억 원에 달하는 동해안 최대 어업전진기지다.

더불어 동해안 최대규모를 자랑하는 죽도시장에서 연간 1조여원 규모의 수산물이 유통되고 횟집 및 수산물 유통·가공에 3만여명이 종사하는 동해안 최대 수산물 유통거점단지다.


전국에서 포항의 신선한 수산물 소비를 위해 많은 관광객들이 포항시를 찾아오고 있으며, 그 경제적 파급력은 포항시의 많은 기업의 경제적 기초가 될 만큼 상당한 수준이다.

동해안권 수산물의 전국적인 신뢰가 하락할 경우 포항시 전체에 경제적·산업적 엄청난 타격으로 작용할 우려도 표명했다.

김재환 구룡포수협 조합장은 “우리 지역은 동해안 수산물 생산 최대 전진기지로서, 수산물이 방류수로 오염될 경우 지역의 삶은 상상 이상으로 어려움이 닥치게 된다”며 “어업인단체와 연계해 지역 수산물 수호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학진 포항수협 조합장은 “일본 정부의 방류 판단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며 “조합 내 어업인단체와 협조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고 범정부 차원의 강력 요구를 통해 우리 바다를 지키겠다”고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역의 대표자인 국회의원·언론·경북도와 인근 단체장과 합심해 대책을 강구하겠다”며 “지역수협과 어업인, 유관기관과 협의해 일본정부의 독단적이고 잘못된 결정을 원천적으로 되돌릴 수 있도록 범정부 차원의 강력한 대책을 요청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