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산' 변요한 "왜군 연기 위해 일본인 선생님 집에 재우며 공부"
  • 뉴스1
'한산' 변요한 "왜군 연기 위해 일본인 선생님 집에 재우며 공부"
  • 뉴스1
  • 승인 2022.0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변요한이 왜군 장수 연기를 위해 일본어 선생님과 함께 지내며 일본어를 배웠다고 말했다.

변요한은 28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의 제작보고회에서 극 속에서 세번째로 일본어 연기를 하게 된 것에 대해 “나는 대한민국 사람이라서 외국어 연기는 한계가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아까도 말씀드렸듯이 나는 이순신 장군님만 생각하면서 연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다고 다른 나라 분이 연기하는 게 정서적으로 나만큼 뜨겁지 않을 거라서 내가 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며 “교과서적인 것, 학습적인 걸로 따지면 부족하다,하지만 배우로서 그 외의 모든 것을 충족할만큼 준비해서 자신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언어를 파괴하는 건 감성이다, 우리 작품에 글로 있는 베이스를 토대로 열심히 준비했고 대충 준비하지 않고, 일본어 선생님을 계속 저희 집에 재웠다”면서 자신감을 보였다.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하나가 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영화다. 1700만 관객을 동원하며 여전히 역대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고 있는 영화 ‘명량’(2014) 김한민 감독이 6년 만에 선보이는 이순신 3부작 프로젝트 두번째 작품이다.

이번 영화에서는 ‘명량’의 최민식을 이어 배우 박해일이 조선 최고의 명장 이순신을 연기했다. 이어 변요한이 일본 장수 와키자카를, 안성기가 조선물길 전문가 수군향도 어영담을 연기했다. 또한 손현주가 방어만이 조선의 운명을 지키는 것이라 믿는 조선 경상우수사 원균, 김성규가 이순신의 신념을 보고 자신의 운명을 바꾸고자 항왜 군사가 된 왜군 병사 준사, 심성균이 와키자카와 경쟁하는 왜군 장수 가토 역을 맡았다. 더불어 김향기가 왜군 진영에 잠입해 와키자카의 최측근으로 춤어든 첩자 정보름, 옥택연이 위협을 무릅쓰고 일본군의 진영에 몰래 침투해 기밀을 빼낸 조선의 탐망꾼 임준영, 공명이 이순신의 동료이자 그를 충실히 따르는 전라우수사 이억기, 박지환이 거북선 설계자 나대용을 연기했다.

한편 ‘한산: 용의 출현’은 오는 7월27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