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딸기 첫 수확
  • 여홍동기자
고령딸기 첫 수확
  • 여홍동기자
  • 승인 2020.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령군 쌍림면 김인수 농가는 지난 28일 작년 대비 10일 정도 빠르게 첫 딸기를 수확했다. 첫 수확한 딸기는 대구 농산물경매에서 5만6000원/2kg으로 최고가에 낙찰됐으며, 김씨는 “올 여름 긴 장마로 육묘가 힘들었는데, 첫 수확의 기쁨을 맞이해 너무 기쁘다고 했다. 고령딸기는 경북 재배면적의 50%이상 차지할 정도로 지역 특화작목으로 자리잡고 있으며, 오랜 재배경력의 노하우와 신기술의 발빠른 적용으로 명품 딸기 생산에 앞장서고 있다. 올해는 품종 단일화에 탈피해 농업기술센터에서 지원하는 신품종 금실딸기도 시범적으로 재배되고 있어 다양한 딸기를 맛볼수 있다. 정진상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힘든 여름을 잘 이겨내고 첫 수확의 기쁨을 축하하며, 앞으로 지속적인 신기술 보급 및 연구 개발로 지역특화 명품딸기 생산에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