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署 ‘걷고·만나고·듣는’ 순찰 호평
  • 채광주기자
봉화署 ‘걷고·만나고·듣는’ 순찰 호평
  • 채광주기자
  • 승인 2021.0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화경찰서가 최근 지역맞춤형 도보순찰 강화로 호응을 얻고 있다.(사진은 홍보 팜플릿)
봉화경찰서(서장 허성희)가 지난 3월부터 시행 중인 주민 친화 ‘걷고·만나고·듣는’순찰이 치매노인을 무사 귀가시키는 등 지역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일명 ‘걷, 만, 듣’ 순찰이란 주민 안전을 위해 기존 차량 순찰을 지향하고 걸으면서 주민을 만나고 요구사항을 듣는 순찰로 지역 내 불안요인을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해결하기 위한 지역 맞춤형 치안서비스 활동이다.

봉화서는 ‘걷고·만나고·듣는’순찰 방침에 따라 최근 심야 시간 도보순찰 중 봉화역 근처를 배회하는 치매노인 A씨(남·83세)를 발견하고 무사히 보호자에게 인계해 가족들의 고마움은 물론, 이웃들의 호평을 받았다.

허성희 서장은 “걷고·만나고·듣는 순찰을 통해 군민들과 적극 소통하고 불안요인을 선제적으로 해결해 안전한 봉화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