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인준 놓고 與野 강대강 대치
  • 손경호기자
김부겸 인준 놓고 與野 강대강 대치
  • 손경호기자
  • 승인 2021.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의장 주재 원내대표 회동
박병석 “총리 공백 더는 안돼”
여야 조속한 결론 촉구에도
‘강행 vs 부적격’ 의견차 여전
윤호중 “야당의 책임 역할 방기”
김기현 “제대로 된 인물 세워라”
윤호중(왼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기현(오른쪽)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항 겸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의장실에서 만나 기념촬영을 마친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뉴스1

여야는 13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을 위한 국회 본회의 개최를 두고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 회동에서도 팽팽하게 대립했다.

박 의장은 “국무총리 공백이 바람직하지 않다. 조속히 결론을 내야 한다”고 조언했지만,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은 여전히 뜻을 굽히지 않았다.

박 의장의 만류에도 여당은 이날 본회의를 열어 김부겸 후보자 인준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야당은 김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의견에 변함없다는 입장이다.

박 의장은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하고 민생도 어려운데 국정을 총괄할 국무총리를 장시간 공백으로 놔두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며 “총리 인준 문제는 조속히 결론을 내는 게 옳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자격 논란이 일고 있는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서 “정부 여당에 분명히 말씀드린다. 이번 장관 후보자 관련 민심을 경청했을 것이다. 경청했다면 국민의 뜻에 합당한 조치를 조속히 내 달라. 그래서 이 국회가 민생을 논의하게 빨리 분위기를 만들어 달라”고 했다.

김기현 권한대행은 “적격한 후보, 도덕성이나 능력, 자질에서 문제가 없는 후보를 내세웠으면 얼마든지 해결됐을 문제”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인사권자다. 대통령이 제대로 된 인물을 내세웠으면 해결될 일인데 이 부분을 국민 눈높이에 맞춰 판단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회는 대통령과 별개의 역할을 하는 곳이다. 대통령이 아무리 임명하고 싶다 해도 국회에서 부적격자라고 판단하면 청문보고서에 올리면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국회에서 동의 절차를 거쳐야만 차기 후임 총리가 임명되는 걸 아는 분이 동의 절차도 거치지 않고 대권행보에 나섰다”며 “공백으로 인해 생길 모든 문제는 정세균 총리의 인사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이다. 이 점에 대해선 명확하게 인사권자인 대통령의 결단이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윤호중 원내대표는 총리 인준 동의안 처리를 장관 인사 청문과 별개로 우선 처리해달라는 기존의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윤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책임있는 야당으로서 역할을 방기하고 있다. 직무유기”라며 “지난 10일 국무총리 인준 동의 처리 시한에서도 그걸 거부했고 회의도 일방적으로 무산시켰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날 오전 인사청문특별위원회에서 서병수 위원장이 일방적으로 산회를 선포하고 갔다”며 “협상 자체를 막아버리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또 “하루가 중요한 시기에 이렇게 국회가 아무 일도 못 하도록 발목 잡아버리는 것이냐”며 “사회적 거리두기 흔들기, 백신 불안 부추기기, 거기다 국무총리 공백을 장기화시키는 일에 나서면 그야말로 국민의힘이 국민을 위한 당인지 코로나19를 위한 당인지 모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