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독도 실시간 점검체계’ 강화… 日 ‘영유권 주장’ 강력 대응
  • 허영국기자
정부 ‘독도 실시간 점검체계’ 강화… 日 ‘영유권 주장’ 강력 대응
  • 허영국기자
  • 승인 2021.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독도 입도영상시스템 구축… 모니터링 강화
8·15 광복절 앞두고 ‘해양영토 수호’ 강화 나서
해경, 3000t급 독도 경비함 건조 추진 “日 도발에 대응”
독도 서도 뒷쪽 동도와 주변해역. 사진=울릉군 제공
독도 서도 뒷쪽 동도와 주변해역. 사진=울릉군 제공

정부가 독도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등 실시간 점검 체계를 강화하고 나섰다.

이는 8.15 광복절을 앞두고 해양영토 수호를 강화하고, 최근 일본 방위백서에서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일본에 대응하는 취지다.

1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정부는 독도 입도영상시스템을 구축해 국민들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독도를 관할하는 울릉군은 “독도의 실시간 영상을 제공하고 상시 모니터링을 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독도에 대한 국민의 친밀도가 올라가고 입도객 안전관리도 강화될 것이다”고 했다.

앞서 일본 기시 노부오(岸信夫) 방위상은 지난 13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 주재의 각의에 2021년판 방위백서를 보고했다.

방위성은 “(일본) 고유영토인 북방영토(쿠릴 4개 섬의 일본식 표현)와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영토 문제가 여전히 미해결 상태로 존재한다”며 독도 영유권을 주장했다.

이같은 발표 이후 한국 정부는 독도 영유권 훼손이라며 강력 대응하고 있다. 이경구 국방부 국제정책차장(육군 준장)은 같은날 주한 일본 국방무관인 항공자위대 마쓰모토 다카시 대령을 국방부로 초치해 “독도 영유권을 훼손하려는 어떠한 도발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할 것이다”며 즉각적인 시정과 재발방지를 엄중히 촉구했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을 요구하는 일본에 대해 “국민 안전, 식탁을 위협하는 어떠한 일도 있어서는 안 된다”고 경고하고 “독도에 대한 과학적 연구 성과를 축적해 해양영토를 확고히 수호하겠다”고 강조했다.

현재 울릉도 소재 한국해양과학기술원(키오스트)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 등은 독도 연구를 수행 중이다. 키오스트 연구팀은 2014년 울릉도에 연구기지를 개소한 이후 매달 독도 현장을 찾고 있다.

이들은 국내 최초로 ‘독도 바다사자(강치)’의 뼈를 확보하고, 국제유전자은행에 ‘Dokdo’ 명칭으로 등재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또 해양경찰청은 3000t급 경비함을 건조하는 등 독도 경비를 강화하고 있다. 경비함 건조에는 2021년부터 2024년까지 4년간 예산 900억원이 투입된다. 독도 경비함이 건조되는 것은 2017년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처음이다.

김홍희 해경청장은 “우리 영토인 독도에 대한 일본의 도발에 빈틈없이 단호히 대응하겠다”며 “해군과도 협력해 도발에 대응할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