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사드기지 닷새만에 자재 추가 반입
  • 권오항기자
성주 사드기지 닷새만에 자재 추가 반입
  • 권오항기자
  • 승인 2021.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들어 27번째 물자 반입
경찰, 농성주민 강제 해산

국방부와 미군이 3일 성주군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군(軍) 물자와 공사 자재 등을 추가로 반입했다.

사드기지 내 물자 반입은 지난 7월 29일에 이어 닷새 만이며, 올해 들어서는 27번째다.

소성리 주민과 반전(反戰) 단체 회원, 종교인 등은 물자와 자재 등의 반입 시간이 다가오자 이날 새벽 5시부터 마을회관 앞에서 연좌농성을 벌이며 사드기지 내 차량 출입을 저지했다.

경찰은 수차례 ‘자진 해산하라’는 안내 방송을 내보낸 후 오전 7시쯤부터 강제 해산에 나섰다.

사드 반대 단체 회원과 주민, 종교인 등은 “사드 가고, 평화 오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서로 팔을 낀 채 경찰의 강제 해산에 저항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농성자들은 경찰의 강제 해산에 맞서 반발했으나 큰 마찰은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의 강제 해산 작전으로 진입로를 확보한 국방부는 오전 7시 20분쯤부터 기지 안으로 차량을 들여보냈다.

국방부는 사드기지 내 장병 생활시설 개선 등의 명목으로 올해 초부터 물자와 장비 등을 들여보내고 있다. 약 석달 전부터는 1주일에 2번씩 경찰력을 동원한 가운데 물자 등을 반입하고 있다.

국방부는 앞으로도 매주 2차례 정도 사드기지에 공사용 자재와 물자 등을 반입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