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첫 ‘코로나 치료제’ 국내서 나오나
  • 신동선기자
세계 첫 ‘코로나 치료제’ 국내서 나오나
  • 신동선기자
  • 승인 2021.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바이오사이언스, 중증환자용 치료법 가능성 밝혀
덱사메타손-항바이러스제 병용 결과 효능 2.1배 확인

코로나19 중증환자용 치료법이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탄생할 가능성이 커졌다.

7일 국내 제약사인 현대바이오사이언스에 따르면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생명공학연구원에 위탁해 코로나19 감염 햄스터를 대상으로 수행한 효력시험에서 코로나19 경구치료제 CP-COV03와 항염증제 덱사메타손을 경구제로 함께 투약한 결과, 치료효과가 덱사메타손 단독보다 2.1배 높아졌다.

현대바이오는 이날 이 같은 실험결과를 공개하고 의료계에 관련 자료를 제공하기로 했다. 덱사메타손과 항바이러스제의 병용으로 코로나19 치료에서 시너지 효과를 확인한 실험결과는 이번이 처음이어서 주목된다.

스테로이드 계열 약물인 덱사메타손은 코로나19 중증 환자용으로 처방되는 약물로,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확진됐을 때 렘데시비르와 함께 투약한 바 있다. 렘데시비르는 현재까지 코로나19용 항바이러스제로 유일하게 허가된 약이지만, 세계보건기구(WHO)가 치료 효능에 의문을 제기했고, 예일대 연구 결과 약물내성으로 인한 코로나19 돌연변이가 보고되기도 했다.

니클로사마이드 기반의 CP-COV03가 임상 단계에서 긴급사용승인을 받으면, 의료 현장에서 이 요법은 중증 환자에게 적용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입원환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코로나19 중증환자 수가 줄어들면 사망자 감소는 물론 병실부족 사태도 완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코로나19 중증 환자에게 효과적인 항바이러스제는 사실상 전무해 의료현장에서는 이들에게는 코로나19용 항바이러스제로 유일하게 승인된 렘데시비르나 항염증제 덱사메타손 등 극소수 약물을 임시방편으로 처방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동안 세계 과학계는 코로나19 중증환자를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치료하기 위해서는 면역 약화라는 부작용을 수반하는 덱사메타손과 최적의 조합을 이룰 항바이러스제를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여왔다.

지난해 6월 영국 옥스포드대학의 마틴 랜드레이 교수가 “덱사메타손은 코로나19 중증 치료에 좋은 약이지만, 사망 예방에 더욱 효과를 발휘하려면 항바이러스제와 병용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스위스 제네바대학 연구진도 작년 10월 세계적 과학저널인 LANCET을 통해 “덱사메타손은 코로나19 치료에 필수적인 약이지만, 코로나19용 항바이러스제야말로 ‘마법의 탄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바이오 연구소장 진근우 박사는 “스테로이드계 약물인 덱사메타손은 면역 약화라는 부작용을 수반하므로 약화한 면역 대신에 항바이러스 효능을 내줄 병용 치료제를 찾아야 한다”며 “덱사메타손과 병용할 수 있는 최적의 짝이 CP-COV03”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